2019-12-16 (월)
KOTRA, 中 청두서 ‘스타트업 내륙 진출 멘토링’
혁신창업 생태계 갖춘 쓰촨성... 현지 창업 활발
KOTRA, 中 청두서 ‘스타트업 내륙 진출 멘토링’
  • 윤영실
  • 승인 2019.11.12 11: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윤영실 기자] KOTRA는 중국 쓰촨성 청두시 하이테크개발구에 있는 혁신창업밸리에서 12일부터 사흘간 ‘국내 스타트업 중국 내륙진출 멘토링 패키지’ 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7월에 이어 두 번째로 중국 내륙 혁신 창업기업과 한국 우수 스타트업의 교류·협력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국 내륙에 위치한 쓰촨성은 지방 정부가 나서서 적극적으로 창업을 육성하고 있다. 대규모 인프라를 구축해놓아 귀국 유학세대를 중심으로 창업이 활발하다.

KOTRA가 중국 쓰촨성 청두시 하이테크개발구에 있는 혁신창업밸리에서 12일부터 사흘간 ‘국내 스타트업 중국 내륙진출 멘토링 패키지’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번 행사는 올해 7월에 이어 두 번째다. 지난 7월에 개최된 ‘1:1 상담회’에서 현지 참가자와 한국기업이 비즈니스 상담을 하고 있다.
KOTRA가 중국 쓰촨성 청두시 하이테크개발구에 있는 혁신창업밸리에서 12일부터 사흘간 ‘국내 스타트업 중국 내륙진출 멘토링 패키지’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번 행사는 올해 7월에 이어 두 번째다. 지난 7월에 개최된 ‘1:1 상담회’에서 현지 참가자와 한국기업이 비즈니스 상담을 하고 있다.

쓰촨성은 정부 차원에서 육성하는 창업 중심지로 전자, IT, 바이오 산업 클러스터로 발돋움하고 있다.

인텔·IBM 등 글로벌 500대 기업 중 약 350개사도 중국 서남지역의 거점을 쓰촨성에 두고 있다.

KOTRA는 2013년 샤오미가 투자·설립한 ‘옵틱밸리’와 한·중 기업 교류를 여러번 기획한 현지 엑셀러레이터 ‘SKFI’와 함께 분야별 전문가를 섭외해 사업을 준비했다.

멘토 1명과 코디네이터 1명을 배정해 사흘동안 △현지 진출 멘토링 △시장조사 및 기업방문 △데모데이(IR) △1:1 비즈니스 상담 등 밀착형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한국 참가기업은 더블유알디(RC카 가상레이싱), 한국미세먼지연구소(미세먼지 모니터링), 상상텃밭(스마트 재배), 큐라움(구강건강 헬스케어), 유리벳코리아(반려동물 소변진단기), 케이스타일즈(한류컨텐츠 플랫폼), 위클러버(사물융합현실 서비스), 진솔루션(유전자 맞춤형 헬스케어) 등 혁신 스타트업 8개사다.

중국에서는 청두시 창업생태계 소재 글로벌 기업과 현지 혁신기술 개발 관심사 50여개가 데모데이(IR)와 1:1 비즈니스 상담회에 나온다.

이병직 KOTRA 청두무역관장은 “쓰촨성은 베이징, 상하이, 선전 못지 않게 훌륭한 보육, 연구개발(R&D), 금융, 투자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며 “한·중 스타트업이 아이템을 융합해 공동 마케팅, 연구개발, 프로젝트 협력에 적극 나설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