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네이버, 아시아-유럽 잇는 ‘AI 연구 벨트’ 만든다
“미•중 기술 패권 대항할 한국 중심의 새로운 글로벌 흐름 만들 것”
네이버, 아시아-유럽 잇는 ‘AI 연구 벨트’ 만든다
  • 윤영실
  • 승인 2019.10.28 11: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윤영실 기자] 네이버가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글로벌 AI 연구(R&D) 벨트’를 추진한다.

국경을 초월한 글로벌 기술 네트워크를 구축해 미·중 기술 패권에 맞설 새로운 글로벌 흐름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전략이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28일 DEVIEW 2019 키노트에서 이같이 밝혔다.

글로벌 AI 연구벨트에 대해 설명 중인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글로벌 AI 연구벨트에 대해 설명 중인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이 벨트는 한국을 비롯해 일본, 프랑스,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구축되는 네이버 중심의 기술 연구 네트워크다. 일본에는 네이버의 글로벌 자회사 라인이 있으며, 프랑스에는 네이버의 핵심 AI 연구소가 위치했다. 또 베트남은 전세계 10위권의 개발자 규모를 갖춘 나라다.

석 대표는 “이 벨트의 핵심이 ‘국경을 초월한 기술 교류’에 있으며, 장기적으로 미래 AI 기술 인재까지 양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글로벌 AI 연구 벨트’ 속에서 한국과 전세계 유수에 위치한 대학 등 학계의 우수한 연구자들과 스타트업, 기관들이 각 지역에서 이뤄지는 선행 AI 기술 연구에 참여해 활발히 교류·협력하며 새로운 시너지를 만들고 우수한 인재들이 지속적으로 양성될 수 있도록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국내외 유수의 대학기관들이 이 벨트에 참여할 수 있도록 협력을 계속 확대하는 한편, 향후 벨트에 포함되는 리전(region) 또한 지속적으로 넓혀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석 대표는 오는 11월 말 AI 및 로봇 분야의 전세계 석학들이 프랑스 그르노블 네이버랩스유럽에 모여 진행할 워크샵이 ‘글로벌 AI 연구 벨트’의 첫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랩스유럽은 오는 11월 28일과 29일 양일간, AI와 로봇 분야를 선도하는 전세계 각국의 석학 11명을 초청해 ‘AI가 발전시켜 나갈 로봇 기술의 미래’를 주제로 한 워크샵 ‘AI for Robotics’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워크샵은 최근 AI가 국내외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기술 기업으로 도약 중인 네이버가 그 화두를 최전선에서 이끌어 가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네이버는 총 9개의 AI 핵심 엔진을 자체 개발해 폭넓은 기술 라인업을 보유한 AI 플랫폼 클로바, 그리고 로보틱스, 자율주행, AI 분야에서 이미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네이버랩스 등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미래 기술들을 연구 중이다.

석 대표는 끝으로 “장기적으로 이 연구 벨트가 GAFA(구글·아마존·페이스북·애플)를 중심으로 한 미국과 BATH(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화웨이)를 중심으로 한 중국의 엄청난 기술력에 견줄 수 있는 새로운 글로벌 흐름으로 부상할 수 있도록 청사진을 그려 나가고자 한다”며 “국내 연구자들은 네이버가 만든 글로벌 AI 연구 벨트에서 국경을 자유롭게 넘나들며 무한한 기술 연구를 이어갈 것이며, 이 기회 속에서 네이버 역시 한층 더 높은 기술 성장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