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LG디스플레이, 새 사령탑에 정호영 LG화학 사장 선임…한상범 부회장은 용퇴
집행위원 거쳐 내년 3월 주총서 공식 선임
LG디스플레이, 새 사령탑에 정호영 LG화학 사장 선임…한상범 부회장은 용퇴
  • 윤영실
  • 승인 2019.09.16 19: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윤영실 기자] LG디스플레이의 새로운 수장으로 정호영 LG화학 사장이 선임됐다.

LG디스플레이는 16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정호영 사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현 대표이사인 한상범 부회장이 실적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데 따른 것이다.

LG디스플레이 이사회는 LG의 인사원칙인 ‘책임경영’과 ‘성과주의’를 반영하고 조직분위기를 쇄신해 현재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기를 바라는 한 부회장의 뜻을 존중해 사퇴의사를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LG디스플레이는 새 사령탑을 중심으로 사업전략을 재정비하게 된다.

LG디스플레이 정호영 신임 사장
LG디스플레이 정호영 신임 사장

정 사장은 내년 3월 주총과 이사회를 통해 대표이사로 선임되는 절차를 밟게 될 예정이다.

그 전까지는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한 부회장이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직을 유지하게 된다.

신임 정 사장은 17일부터 집행임원으로서 공식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정 사장은 LG전자 영국 법인장을 거쳐 주요 계열사에서 CFO(최고재무책임자) 및 COO(최고운영책임자) 등을 거쳤다.

특히 2008년부터 6년 동안 LG디스플레이 CFO로 재직하며 사업전략과 살림살이를 책임진 바 있다.

회사측은 정 사장이 디스플레이 산업에 대한 이해도가 깊고 산업을 넘나드는 통찰력을 발휘해 LG디스플레이가 직면한 어려운 국면을 타개할 적임자로 판단하고 있다.

자진 퇴진을 선택한 한상범 부회장 역시 LCD에서 OLED로 사업구조를 전환하는 과정에서 실적이 악화되는 책임을 지고 용퇴했지만 그 동안 LG디스플레이 발전에 기여한 성과는 크다고 회사측은 덧붙였다.

2012년 LG디스플레이 CEO로 취임한 후 그 해 2분기부터 2017년 4분기까지 23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하며 LG디스플레이가 글로벌 일등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크게 공헌했다. 뿐만 아니라 8년 연속 대형(9.1인치 이상) LCD 패널 점유율 1위(매출액, 면적 기준)를 이어가고 있다.

또 구조적인 공급과잉과 경쟁이 치열한 LCD에서 OLED로 글로벌 디스플레이 패러다임을 바꾸기 위해 어려운 경영상황에서도 과감한 투자를 단행, LCD 중심이었던 LG디스플레이의 사업구조를 OLED로 전환하는 기반을 마련했다. 특히, 대형 OLED 시장을 개척해 TV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