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목)
SK텔레콤, 오래된 아파트에도 적용가능한 ‘스마트홈 3.0’ 선보여
‘기기 제어’ 서비스를 넘어 ‘공동주택단지 플랫폼’으로
SK텔레콤, 오래된 아파트에도 적용가능한 ‘스마트홈 3.0’ 선보여
  • 김은진
  • 승인 2019.08.26 12: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김은진 기자] SK텔레콤은 주거공간 내 각종 사물인터넷(IoT) 기기들을 앱으로 제어하는 스마트홈을 ‘공동주택단지 플랫폼’ 형태로 확대해 입주민의 생활 편의까지 제고하는 ‘스마트홈 3.0’으로 개편했다고 26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 2015년 주거공간 내 기기들을 앱으로 원격 모니터링 및 제어하는 스마트홈 서비스를 출시했으며, 2016년에는 공동주택단지의 홈 네트워크와 연동해 빌트인 형태로 탑재된 조명과 난방기기 제어까지 가능하도록 발전시켰다. 이번에 개편한 스마트홈 3.0은 공동주택 생활 전반에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플랫폼 형태로 새롭게 개발한 3세대 서비스다.

스마트홈3.0은 SK텔레콤이 그간 선보인 각종 IoT 기기의 모니터링 및 원격제어 기능은 물론 이미 건축된 공동주택단지 입주민들의 생활 편의를 제고할 다양한 신규 기능들이 포함되어 있다.

입주민들은 이를 통해 기존 IoT 기기의 모니터링 및 원격제어 기능뿐만 아니라 △공동 현관문 자동 출입 △주차위치 확인 △무인택배 도착 알림 △단지 내 투표 △공용시설 예약 등을 이용할 수 있다.

■ 스마트폰만으로 공동주택 단지 생활 전반을 편리하게

스마트홈 3.0이 적용된 공동주택 단지에 거주하는 입주민들은 SKT 스마트홈 앱 내에서 인증한 후 다양한 서비스들을 이용할 수 있다.

입주민이 스마트폰을 가지고 출입문 이용 시 자동으로 문이 열리고, 1층으로 엘리베이터가 호출된다. 또 앱에서 방문 차량 번호를 등록하면 출입 차단기가 자동으로 개방되어 방문객의 번거로운 확인 절차를 줄일 수 있다.

이와 함께 입주민들은 주차위치 조회, 차주 연락처 조회, 무인 택배 도착 알림, 에너지 원격검침 및 사용량을 앱을 통해 조회할 수 있으며, 단지 내 헬스장, 골프연습장 등 공용 시설도 예약할 수 있다.

이외에도 ‘놀이터 친구 매칭’, ‘양해 문자’, ‘단지 소모임’ ‘이웃 간 재능 공유’, ‘카풀 모집’ 등 공동주택생활에 필요한 다양한 기능이 있어 입주민 간 소통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신축뿐 아니라 기축 아파트, 오피스텔에도 적용 가능

스마트홈 3.0은 특히 신축 아파트와 오피스텔 뿐만 아니라, 기축 건물에도 서비스 적용이 가능하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기존에는 공동주택단지의 홈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대규모 유선공사를 진행해야 스마트홈 기능을 이용 가능했으나 스마트홈 3.0에서는 유선공사를 최소화한 시스템을 도입해 기축 건물에서도 손쉽게 다양한 기능 적용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광주 ‘효천씨티 프라디움’, 파주 ‘월드타워 월드스테이 8차 오피스텔’, 하남 미사 ‘우성 르보아 파크‘ 등 신축 단지는 물론, 17년차 기축 건물인 서울 도봉구 ‘삼성 래미안 아파트’에도 스마트홈 3.0을 적용 완료했다고 SK텔레콤은 덧붙였다.

SK텔레콤의 스마트홈 3.0 적용을 희망하는 공동주택은 관리사무소나 대표가 스마트홈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서비스 이용 확산을 위해 별도 공지 전까지 세대별 이용료는 부과하지 않을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올해 말까지 ‘스마트홈 3.0’에 △세탁, 세차 등 지역 별 O2O 서비스 △주변 상권정보를 연계한 커머스 서비스 △AI 스피커 누구(NUGU)와 연계한 다양한 시나리오 서비스 확대 등을 적용할 예정이며, 다양한 업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고객 가치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홍승진 SK텔레콤 AI홈Unit장은 “지난 2년간 약 100만 개 기기를 연동하고 10만 세대 아파트에 스마트홈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고객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왔다”며, “이번 스마트홈 3.0은 이러한 고객의 보이스를 집대성한 결과물이며, 향후에도 AI, 보안, 미디어, 주차 등 SK ICT 패밀리만의 앞선 서비스와 외부의 다양한 생활형 서비스들을 연계하여 대한민국 대표 공동주택 플랫폼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