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목)
KEB하나은행, 은행권 최초로 빅데이터 분석∙활용 위한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구축
은행 전체 디지털 전환의 핵심 통합 인프라 구축 완성
KEB하나은행, 은행권 최초로 빅데이터 분석∙활용 위한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구축
  • 정석이
  • 승인 2019.07.22 14: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정석이 기자] KEB하나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방대하게 축적된 은행 내•외부의 유용한 데이터를 편리하게 분석하고 활용할 수 있는 통합 인프라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22일 밝혔다.

KEB하나은행은 이로써 디지털 시대의 급변하는 금융 손님 트렌드에 맞춰 빅데이터에 기반한 효율적인 비즈니스 전략을 수립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SK C&C와 PwC컨설팅의 컨소시엄이 수행사로 참여해 구축을 완료한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은 데이터의 수집과 적재, 분석과 활용에서 특히 강점을 가진다.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은 은행 내부의 정형, 비정형 데이터는 물론 공공 데이터, SNS 데이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각종 데이터를 수집하고 적재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기존의 관계형데이터베이스(RDBMS)에서는 불가능했던 방대한 양의 데이터에 대한 장기간의 수집과 보관이 가능해졌다.

KEB하나은행 을지로 본점에서 지난 19일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종료보고식 행사 후 권길주 KEB하나은행 Innovation & ICT 그룹 부행장(사진 오른쪽에서 두번째)이 박근영 KEB하나은행 하나은행 Innovation&ICT그룹 전무(사진 맨 왼쪽), 박제두 ㈜SK C&C 본부장(사진 왼쪽에서 두번째), 김화중 ㈜SK C&C 그룹장(사진 맨 오른쪽)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EB하나은행 을지로 본점에서 지난 19일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종료보고식 행사 후 권길주 KEB하나은행 Innovation & ICT 그룹 부행장(사진 오른쪽에서 두번째)이 박근영 KEB하나은행 하나은행 Innovation&ICT그룹 전무(사진 맨 왼쪽), 박제두 ㈜SK C&C 본부장(사진 왼쪽에서 두번째), 김화중 ㈜SK C&C 그룹장(사진 맨 오른쪽)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은 Sandbox(보호된 영역 안에서만 프로그램 작동이 가능한 보안 소프트웨어) 기반의 분석 환경이 구축되어 기존 데이터 운영시스템의 고질적인 문제였던 과부하나 데이터의 삭제 및 왜곡 위험성을 사전에 차단했다.

데이터 분석가들을 위한 독립된 분석공간 및 분석도구를 제공한다는 점도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이 가지는 차별적 강점이다.

고급 데이터 분석가들을 위한 최적화된 데이터 분석환경 제공은 물론이고 일반 직원들을 비롯한 초급 분석가들에게도 빅데이터 분석의 진입장벽을 최소화함으로써 빅데이터 분석의 저변이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모든 것은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이 데이터의 저장공간, 분석공간, 분석도구 및 분석가들의 소통공간을 제공하는 신개념의 빅데이터 포탈 시스템으로 구축되었기에 가능하다.

KEB하나은행은 이밖에도 영업점 통폐합 등 채널최적화 지원, 기업여신 연체 예측, 인공지능 금융비서 HAI뱅킹의 손님별 최적 상품 선 제안, 외부 평판 데이터 수집을 통한 시각화 리포트 구성, 손님 행동패턴 분석을 통한 신용대출 상품 추천 등 5가지 분석과제도 성공적으로 수행 완료 후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권길주 KEB하나은행 Innovation & ICT 그룹 부행장은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의 성공적인 구축으로 ‘손님 중심 데이터 기반 정보회사’라는 하나금융그룹의 디지털 전환 비전에 한 발 더 다가서게 되었다”며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의 신속한 고도화와 자체 데이터 분석가 양성을 통해 빅데이터 활용과 데이터 협업 시너지 제고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