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금)
KT, '5G 융합 맞춤형 클라우드' 시대 연다....2023년 매출 1조 달성
5천억 신규 투자, 1천명 전문 인력 육성
KT, '5G 융합 맞춤형 클라우드' 시대 연다....2023년 매출 1조 달성
  • 김은진
  • 승인 2019.06.18 16: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김은진 기자] KT가 5G를 융합한 특화 클라우드 서비스로 클라우드 시장 공략에 나선다.

오는 2023년까지 5년간 5000억원을 신규로 투자하고, 1000명의 전문 인력을 육성하는 등 공격적인 투자로 시장을 선도한다는 전략이다.

또 금융, 공공 시장을 겨냥한 맞춤형 클라우드 서비스를 선보이고 5G 에지 클라우드(Edge Cloud)를 기반으로 스마트팩토리, AI 응급의료, 미디어 스트리밍 서비스 등 5G시대 비즈니스 혁신을 견인한다.

KT  IT 기획실 신수정 부사장이 간담회 발표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KT IT 기획실 신수정 부사장이 간담회 발표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KT는 18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G 인프라 기반 고객사의 비즈니스 혁신 파트너로 거듭나기 위한 계획과 국내 금융. 공공시장을 겨냥한 사업 전략을 밝혔다.

공격적인 투자와 함께 5G 융합 맞춤형 클라우드 서비스로 클라우드 사업 매출 1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도 밝혔다. 이는 현재 클라우드 사업 매출 대비 5배 이상 늘어난 규모다.

KT는 특히 국내 기업의 클라우드 도입률을 높여 클라우드 시장을 2023년 7조원 대로 확대해 시장에 선순환을 일으킨다는 전략이다.

KT는 공공ㆍ금융 클라우드 분야에 초점을 맞췄다. 이 분야는 그 동안 민감한 정보를 담고 있다는 이유로 클라우드 활용이 제한적이었다가 올해부터 규제가 크게 완화됐다.

KT는 국내서 유일하게 데이터센터부터 네트워크, 클라우드, 서비스형 플랫폼(PaaS),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까지 통합해 제공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KT는 현재 G-클라우드(공공 클라우드), 금융 보안데이터 센터(FSDC)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다음달에는 금융 통합 보안관제가 가능한 전용 클라우드를 추가할 예정이다. 공공분야 시장 선점도 가속화한다. KT는 구축형 모델뿐만 아니라 서비스형 모델까지 제공해 공공기관 재무 부담을 줄이고 업무 효율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KT의 서비스형 모델은 기존 공공 고객사가 직접 구축하던 클라우드를 KT가 대신 구축하고, 월 이용료를 받는 구조다.

KT는 앞으로 글로벌 사업자와 제휴해 국내 사업자가 해외에서도 KT 클라우드를 이용해 서비스할 수 있도록 원스톱 서비스 청약, 구축, 빌링, 운영을 통합 제공할 예정이다.

KT IT기획실 인프라서비스단 이강수 단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KT IT기획실 인프라서비스단 이강수 단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5G와 클라우드 기반으로 스마트시티, 스마트팩토리, 커넥티드 카 등 다양한 융합 서비스도 시작한다.

‘기가지니API(AI)’, ‘기가 체인(블록체인)’, ‘콘스탄틴(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에어맵 코리아(공기질 IoT플랫폼)’ 등 주요 플랫폼 서비스를 클라우드에 올려 고객사가 손쉽게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데이터 처리의 물리적 거리를 줄인 5G 에지 클라우드 서비스는 기업대상(B2B) 시장까지 확대한다. KT는 전국 8곳에 5G 에지 통신센터, IT 에지 클라우드 2개소를 추가로 구축한 상태다.

올 하반기에는 5G B2B 에지 클라우드 서비스도 선보인다. 5G 에지 클라우드를 활용해 현대중공업지주와 스마트팩토리를, 세브란스병원과 AI 응급의료시스템 구축을 추진 중이다.

신수정 KT IT 기획실 부사장은 “클라우드는 이제는 단순 인프라 서비스에서 벗어나 AI, 빅데이터, 블록체인 같은 기술과 융합하면서 기업들의 혁신수단이 되고 있다”며, “국내 최초 클라우드 사업자인 KT는 맞춤형 클라우드와 5G 강점을 살려 고객 비즈니스 혁신의 진정한 동반자가 되고 국내 클라우드 시장의 리더로서 대한민국 클라우드 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