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주한 뉴질랜드 상공회의소, 뉴질랜드 IT기업 초청 ‘뉴질랜드 테크 로드쇼’ 개최
혁신적인 뉴질랜드와 한국 IT기업의 협업과 교류의 장
주한 뉴질랜드 상공회의소, 뉴질랜드 IT기업 초청 ‘뉴질랜드 테크 로드쇼’ 개최
  • 정석이
  • 승인 2019.06.17 15: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정석이 기자] 주한 뉴질랜드 상공회의소(The Kiwi Chamber)는 ‘뉴질랜드 테크 로드쇼(New Zealand Tech Roadshow)’를 17일부터 19일 사흘간 서울 정동 주한 뉴질랜드 대사관 등에서 개최한다.

주한 뉴질랜드 대사관과 공동으로 개최하는 이 행사는 한국과 뉴질랜드 IT 기업의 협업과 교류를 위한 것으로 뉴질랜드 IT 기술을 한국에 소개하며 세계 수준의 기술 생태계를 통해 양국간 기술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번 뉴질랜드 테크 로드쇼는 주한 뉴질랜드 상공회의소가 진행하고 있는 ‘인스파이어 위드 이노베이션(Inspire with Innovation)’ 시리즈 행사의 일환으로 뉴질랜드의 선도적인 기술과 혁신성을 기반으로 기업들이 한국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특히 뉴질랜드의 IT 분야는 2018년 시장규모가 전년 대비 11% 증가한 약 110억 뉴질랜드 달러(8조 6000억원)에 달하며 수출액 또한 약 79억 뉴질랜드달러(6조 2000억원, 2018년 기준)로 3번째로 큰 수출 품목이다.

필립 터너(Philip Turner) 주한 뉴질랜드 대사는 “세계 가장자리에 위치한 뉴질랜드의 지리적 요건은 뉴질랜드인들로 하여금 창의성, 실용성, 도전정신을 기르게 한다”며 “우리는 어떤 일을 함에 있어 우리만의 새로운 방식을 찾고자 노력하고 그 길을 선도하는 국가 규모의 인큐베이터”라고 소개했다. 이어 “뉴질랜드인의 선구자적 전통이 있으며 뉴질랜드인이 최초로 원자를 분리했고, 최초로 제트보트를 만들었으며, 또 최초로 일회용 주사기를 발명했다”고 말했다.

이번 뉴질랜드 테크 로드쇼에는 AI 기업 어웨어그룹(Aware Group), 블록체인/AI/ IoT 기업 센트럴리티(Centrality), 나노섬유 기업 레볼루션파이버스(Revolution Fibres), 교육기술기업 코드어벤저스(Code Avengers)가 참여했다.

이들 기업은 로드쇼 기간 동안 삼성전자, SK텔레콤, 미래에셋을 비롯한 한국 IT 기업, 정부 연계 기관 등과 만나 사업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토니 가렛(Tony Garrett) 주한 뉴질랜드 상공회의소 회장은 “그동안 ‘인스파이어 위드 이노베이션’ 은 뉴질랜드의 기술과 혁신성이 크게 도약하는 계기였으며 이번 기회를 통해 한국 기업들도 뉴질랜드 IT 기업들의 청렴도와 협업, 높은 책임성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8일에는 주한 뉴질랜드 대사관저에서 기업 간 네트워킹을 위한 리셉션이, 19일에는 이태원 르 블랑(Le Blanc)에서 마오리 전통 친목 행사인 ‘후이(Hui)’도 개최한다.

이 행사는 뉴질랜드 무역산업진흥청(NZTE), 뉴질랜드 기업 네트워크 기관 Kea New Zealand, 뉴질랜드 수출 비즈니스 지원 기관인 ExportNZ, 지역 경제 개발기관 프라오리티원(Priority One), 뉴질랜드 정부기관인 캘러한 이노베이션(Callaghan Innovation), 뉴질랜드 기술성장 지원기관 NZTech, 오타고 남섬 기업인연합 OSEA(Otago Southland Employers Association), 크라이스트처치 시의회(Christchurch City Council), 아시아뉴질랜드재단 (Asia New Zealand Foundation) 등 뉴질랜드 주요 정부기관이 후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