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쉐이크쉑, ‘서면’에 부산 첫 매장 연다
쉐이크쉑이 수도권 외 지역으로는 처음으로 부산에 문을 연다.
쉐이크쉑, ‘서면’에 부산 첫 매장 연다
  • 최문희
  • 승인 2019.06.10 20: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최문희 기자] SPC그룹은 7월 11일 개점 예정인 쉐이크쉑 부산 1호점 부지에 오는 12일부터 ‘호딩(Hoarding, 공사장 주위의 임시 가림막)’을 설치하고 시공에 들어간다고10일 밝혔다.

쉐이크쉑 부산 1호점은 다양한 체험과 예술을 즐기기 최적화된 대형 복합 문화공간인 서면 삼정타워(구 피에스타)에 위치했다.

쉐이크쉑 매장의 공사 시작부터 오픈 전까지 설치되는 호딩은 매장 오픈을 기다리는 고객들이 함께 참여하는 공공예술 이벤트로서 쉐이크쉑만의 독특한 문화로 자리잡았다.

이번 ‘쉐이크쉑 서면점’ 호딩 콘셉트는 ‘헬로 부산(Hello Busan)’으로 뉴욕에서 시작해 서울을 거쳐 부산까지 진출한 쉐이크쉑을 비주얼 아티스트 ‘275C’와 협업해 벽에 포스터를 붙이는 ‘빌보드 아트(billboard art)’로 표현했다.

SPC그룹은 쉐이크쉑의 부산 지역 첫 진출을 기념해 사전 이벤트인 ‘커뮤니티 데이(Community Day)’를 진행한다. 이벤트에 참여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당첨된 360명에게 공식 오픈 전인 7월 9일 ‘쉐이크쉑 서면점’에 초대해 쉐이크쉑 메뉴를 마음껏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벤트 당일에는 당첨 고객들을 대상으로 자율적인 기부금 모금 활동을 진행해 결식아동, 독거노인 등 저소득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부산광역푸드뱅크에 전액 기부할 예정이다. ‘커뮤니티 데이’는 6월 30일까지 쉐이크쉑 인스타그램을 통해 참여 가능하다.

어플리케이션(이하 해피앱) 이벤트도 진행한다. 11일부터 해피앱을 통해 오픈 당일부터 일주일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커스터드 교환 쿠폰’을 다운로드 할 수 있다. 플래티넘 회원에게는 26일까지 해피앱을 통해 ‘커뮤니티 데이’에 응모할 수 있는 기회를 별도로 제공해 70명을 추가 추첨하는 혜택도 마련했다.

한편 쉐이크쉑 관계자는 “대한민국 제2의 도시 부산에서도 쉐이크쉑의 맛과 호스피탈리티(hospitality, 따뜻한 환대) 문화를 적극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