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0 (일)
한전, 필리핀 재생에너지 시장 진출...현지 50MW 태양광발전소 지분 인수
동남아 신재생에너지 시장서 경쟁력 높이는 교두보 기대
한전, 필리핀 재생에너지 시장 진출...현지 50MW 태양광발전소 지분 인수
  • 정민희
  • 승인 2018.12.11 15: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갑 한전 사장(왼쪽에서 네번째), 레안드로 레비스테 솔라필리핀 사장(왼쪽에서 여섯번째), 알폰소 쿠시 필리핀 에너지부장관(왼쪽에서 일곱 번째)등이 서명식 후 기념촬영하는 모습.
김종갑 한전 사장(왼쪽에서 네번째), 레안드로 레비스테 솔라필리핀 사장(왼쪽에서 여섯번째), 알폰소 쿠시 필리핀 에너지부장관(왼쪽에서 일곱 번째)등이 서명식 후 기념촬영하는 모습.

[비지니스코리아=정민희 기자] 한국전력이 필리핀 신재생에너지 시장에 진출했다.

한전은 필리핀 최대 태양광발전사업자인 솔라필리핀과 '칼라타간 태양광발전소‘의 지분을 인수하기로 하고 10일 현지에서 지분 인수 서명식을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이와 함께 향후 추가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고 덧붙였다.

한전은 이번에 솔라필리핀이 칼라타간 지역에 운영 중인 50MW규모의 태양광발전소 지분 38%를 인수했다.

또 필리핀 국영송전공사와 장기 전력판매계약을 체결, 태양광발전소에서 생산한 전력 판매로 향후 18년간 총 3180억원의 매출을 올릴 전망이다.

한전은 이미 필리핀에 말라야발전소, 일리한발전소, 나가발전소, 세부발전소 등 4개의 발전소를 운영 중인데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종갑 사장은 서명식에서 "앞으로 한전의 동남아 신재생에너지 시장경쟁력이 한층 높아지기를 기대한다"면서 "향후 한전은 기존 화력발전사업과 더불어 신재생에너지 사업, 스마트전력망 사업을 아우르는 '종합 발전 사업자'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김 사장은 알폰소 쿠시 필리핀 에너지부 장관과 별도로 환담을 갖고 한전이 필리핀에서 추진 중인 화력발전, 스마트전력망, 마이크로그리드 구축, 배전전압 승압 등의 사업 협조를 요청했다.

한전은 현재 미국, 중국, 일본, 요르단 4개국에서 총 1466MW 규모의 풍력과 태양광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