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1 (목)
SK텔레콤-현대건설기계-트림블, 5G 기반 스마트 건설 구현 ‘맞손’
5G가 건설 현장도 스마트하게 바꾼다
SK텔레콤-현대건설기계-트림블, 5G 기반 스마트 건설 구현 ‘맞손’
  • 윤영실
  • 승인 2018.12.10 13: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협약식 후 SK텔레콤 최판철 엔터프라이즈 Biz. 영업본부장(사진 오른쪽), 현대건설기계 김대순 부사장(가운데), 트림블社 마이클 그랜루스(Michael Granruth) OEM 엔지니어링 총괄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업무협약식 후 SK텔레콤 최판철 엔터프라이즈 Biz. 영업본부장(사진 오른쪽), 현대건설기계 김대순 부사장(가운데), 트림블社 마이클 그랜루스(Michael Granruth) OEM 엔지니어링 총괄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비지니스코리아=윤영실 기자] 5G 상용화에 발맞춰 SK텔레콤·현대건설기계·트림블 등 국내외 통신·측량 전문업체들이 손잡고 미래형 건설플랫폼인 스마트 컨스트럭션(Smart Construction) 구축에 본격 나섰다.

SK텔레콤은 현대건설기계, 미국 트림블과 ‘5G 스마트 건설 솔루션’ 개발 및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현대건설기계는 굴삭기, 지게차 등 건설 중장비 생산 전문업체이다. 트림블은 위치 정보, 모델링, 건설현장 데이터 분석 등 건설 현장 전반에 걸쳐 전문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스마트 컨스트럭션’은 측량부터 시공, 완공 후 유지관리에 이르기까지 토목공사의 프로세스 전반에 걸쳐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하여 관련 정보를 취합·분석·제어하는 지능화 기술이다.

드론으로 촬영한 현장사진 등 외부의 다양한 데이터들이 공사 관리에 반영돼 작업 효율을 높일 뿐 아니라 공사장 현장에서 작업 반경 내 위험요소를 인지해 작업자가 다치지 않도록 하는 기능을 갖춰 안전사고의 위험도 낮출 수 있다.

3개 회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토목∙건설 현장에 5G와 ICT 기술을 적용해 건설 효율을 증대할 수 있는 ‘5G 스마트 건설 솔루션’을 개발한다.

단기적으로 지능형 건설 장비를 현장에 적용해 공사 효율을 높이고, 각종 감지 센서를 활용해 실시간 공사 현장 안전 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후 5G 통신망을 활용해 원격으로 건설장비의 고장 여부를 진단하고 이를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도 개발할 예정이다.

이 솔루션이 공사 현장에 적용되면 장비 가동시간을 늘리고 유지 비용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기대된다.

또 3개 회사는 견적, 측량, 설계, 계획, 시공, 검측 등 공사 전반에 AI 솔루션을 적용해 공사 현장 운영 관리 효율성도 극대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스마트 건설 환경에 적합한 5G 기반 공사 현장 디지털 데이터 원격 관리 기술, AI 기반 공사현장 운영 효율화 기술 공동 개발, 건설 현장 안전 강화 솔루션 개발 등을 맡는다.

현대건설기계는 ‘5G 스마트 건설 솔루션’에 활용할 지능형 중장비를 개발하고 원격 연결로 고장난 장비를 수리하는 기술도 고도화한다. 또 트림블은 스마트 건설 환경에서 효율적으로 자산 및 현장을 관리하는 솔루션, 드론으로 지형을 측량하고 이를 디지털 데이터로 변환시키는 기술을 개발한다.

3개사는 솔루션 개발 후 국내외 시장 진출을 위한 마케팅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최판철 SK텔레콤 엔터프라이즈 Biz.영업본부장은 “5G는 다양한 산업 현장에 적용돼 생산∙운영 효율성을 높여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낼 수 있다”며, “5G 기반 스마트 건설을 구현해 중장비 운전자 ∙ 현장 작업자 모두가 쾌적하게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순 현대건설기계 부사장(CTO)은 “스마트 건설을 위한 통신, 측량분야 최고의 회사들과 협력을 통해 고객에게 건설 현장 운영 효율 향상, 안전 등 고객가치를 높이는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