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정은승 삼성전자 사장, "4차 산업혁명 시대, 반도체 파운드리 기술 진화가 핵심"
'국제반도체소자학회' 기조연설서 강조
정은승 삼성전자 사장, "4차 산업혁명 시대, 반도체 파운드리 기술 진화가 핵심"
  • 김은진
  • 승인 2018.12.04 11: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승 삼성전자 사장이 기조연설하고 있다.
정은승 삼성전자 사장이 기조연설하고 있다.

[비지니스코리아=김은진 기자] 정은승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장(사장)이 4일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첨단 파운드리 기술의 진화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3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국제반도체소자학회'(IEDM, International Electronic Devices Meeting)에서 '4차 산업혁명과 파운드리'를 주제로 한 기조연설을 통해 파운드리 사업의 범위를 디자인 서비스 등까지 확대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IEDM은 ISSCC(International Solid-State Circuit Conference), VLSI(Very Large Scale Integration) 학회와 함께 세계 3대 반도체 학회 중 하나로 전 세계의 반도체 전문가들이 참석한다.

정 사장은 이 자리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급증하는 데이터를 처리하기 위해서는 반도체 집적도를 높여 성능과 전력효율을 지속적으로 향상시켜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극자외선(EUV) 노광기술, 스핀 주입형 자기저항 메모리(STT-MRAM) 등 첨단 파운드리 기술의 진화가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정 사장은 또 "자율주행 자동차와 스마트 홈 등 새로운 아이디어들을 실제로 구현하려면 높은 수준의 반도체 기술이 필요하다"며 "향후 파운드리 사업은 반도체를 위탁 제조하는 기존의 역할을 강화할 뿐 아니라 고객 요청에 따라 디자인 서비스부터 패키지·테스트까지 협력을 확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최근 반도체 업계의 다양한 기술 성과는 장비와 재료 분야의 협력 없이는 불가능했다"며 "앞으로도 업계, 연구소, 학계의 경계 없는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사장은 이 자리에서 업계의 기술 트렌드와 더불어 GAA(Gate-All-Around) 트랜지스터 구조를 적용한 3나노 공정 등 삼성전자의 최근 연구성과 등을 함께 공개해 참석자들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현재 3나노 공정의 성능 검증을 마치고 기술 완성도를 높여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