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월)
'월드IT쇼 2018' 개막 ...SKT·KT·삼성전자·LG전자 등 기술 경연 '후끈'
'5G·AI' 스마트한 만남
'월드IT쇼 2018' 개막 ...SKT·KT·삼성전자·LG전자 등 기술 경연 '후끈'
  • 윤원창 기자
  • 승인 2018.05.23 16: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윤원창 기자] 5세대(5G) 이동통신과 인공지능(AI)기술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월드IT쇼(WIS) 2018'이 23일 서울 코엑스에서 나흘간의 일정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올해 행사는 'IT's Smart!'라는 주제로 LG전자, 삼성전자를 비롯해, KT, SK텔레콤, 퀄컴 등의 이동통신 관련 기업, 유니티 등 소프트웨어 기업도 참가했다.

전시회에서 볼 만한 것은 내년 3월 상용화를 앞둔 5G 서비스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선보인 5G 서비스 완성도를 한 단계 높였다. 직접 경험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5G 생활의 한순간을 잡다'를 주제로 자율 주행을 위한 'HD 매핑 제작' 기술, 5G를 위한 양자암호통신, 360도 라이브 영상통화 등을 소개했다.

'도약하다, 5G'를 주제로 내세운 KT는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이용한 5G 기지국 장비, 가상현실(VR)·복합현실(MR) 기반 스포츠 체험관, 실시간 스포츠 중계 기술 등을 선보였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빅데이터, 5G, AI 등을 기반으로 자율주행차, 헬스케어 등 다양한 서비스 산업과 새로운 제조 산업이 폭발적으로 생길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월드IT쇼는 국민들이 제4차 산업혁명 시대 삶의 변화를 경험하고, 기업들이 4차 산업혁명에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좋을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전시회에서는 국내외 ICT기업 500여개사가 1500개 부스를 마련, 5G를 비롯해 AI,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차,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 제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핵심기술을 선보였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AI 분야에서 격돌했다.

LG전자는 최근 선보인 스마트폰 신제품 G7씽큐(LG G7 ThinQ)를 주력으로 각종 스마트 가전을 선보였다. 또 TV 및 각종 생활가전에 탑재한 인공지능을 만나볼 수 있는 자리도 마련했다. LG전자의 인공지능 플랫폼 딥씽큐(Deep ThingQ)를 활요앻 사용자의 언어 및 제품 사용 패턴 등을 학습하는 가전제품은 물론,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인 클로바를 탑재해 인공지능 스피커 하나로 각종 생활가전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는 서비스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올해 초 선보인 스마트폰 갤럭시S9과 함께 디스플레이 기기를 선보였다. 삼성전자의 주요 카메라 성능 및 인공지능 기반 카메라 기술을 전시했으며, 인공지능 비서 기능인 빅스비를 통해 TV 등을 조작할 수 있는 기능도 체험해볼 수 있도록 준비했다. 삼성전자가 얼마 전부터 새롭게 내놓은 게이밍 브랜드 '오디세이'도 전시했다. 데스크톱 및 게이밍 노트북 오디세이Z를 통해 고사양 PC 게임을 직접 실행하며 성능을 체감할 수 있게 했으며, 이 밖에도 게임용 32:9 모니터를 설치해 마치 일반 모니터 두 대를 하나로 합친 듯한 형태로 게임을 실행할 수 있게 했다.

국내 이동통신사 역시 5G 등의 이동통신 기술과 함께, 자율주행,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통신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서비스를 소개했다.

KT는 내년 3월부터 선보일 5G 서비스를 미리 경험할 수 있도록 5G 전용 단말기를 두고 기존 4G 이동통신(LTE)과 얼마나 빠른지 확인할 수 있게 준비했다. 이 밖에도 IoT 솔루션, 머신러닝 챗봇 등 기업을 위한 기술, IoT를 통한 대기질 실시간 측정, 자율주행 및 전기차 충전 모니터링 솔루션 등 이동통신 기반 서비스를 공개했다.

SK텔레콤 역시 내년 초 상용화할 5G 서비스를 미리 체험해볼 수 있도록 초고속 이동통신 기반 서비스를 소개했다. 360도로 실시간 영상 통화를 할 수 있는 서비스나 도로 상황을 실시간으로 3D 매핑해 자율주행 차량에 사용할 수 있는 HD 맵 등의 기술을 공개했다.

WIS 2018 주제는 국내외 혁신 중소기업과도 걸맞은 주제였다. 케이와이이엔지는 스마트 팩토리 등 산업 현장에서 무게·길이 등 측정값을 실시간 무선으로 전송하는 솔루션과 디바이스를 내놓았다.

드림아이씨티는 영국 스타트업 키노모가 개발한 'LED 기반 3D 입체 홀로그램'을 소개했다. 회전 날개에 장착한 LED 프로젝터가 허공에다 만드는 입체 영상이 관람객을 사로잡았다. 미래 사회 광고, 교육 분야에 유용한 기술이다. 이외 기술력과 독창성 강한 아이디어로 무장한 400여 중소·벤처기업이 그동안 쌓아 온 기술력을 과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