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핀테크 업계, 금융 데이터 활용 ‘API 도입’에 수혜 기대감
금융 빅데이터 유통 시대 도래할까
핀테크 업계, 금융 데이터 활용 ‘API 도입’에 수혜 기대감
  • 정석이
  • 승인 2018.04.23 11: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정석이 기자] 정부가 금융 데이터 활용에 대한 긍정적인 입장을 내비치자 금융 빅데이터를 다루는 핀테크 업체들이 한껏 기대감에 부풀어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3월 기존 금융회사뿐만 아니라 고객 데이터가 상대적으로 부족한 핀테크 업체들도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게 해 공정한 혁신경쟁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이 방침에는 금융 데이터 공유 및 빅데이터 중개 플랫폼 구축, 개인신용평가체계 고도화, 본인 신용정보관리업 도입, 법적근거 명확화 등이 포함되어 있다. 그만큼 유관 핀테크 스타트업 시장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대표적인 수혜 기업은 빅데이터를 근간으로 한 업체들이 될 전망이다. 뱅크샐러드, 보맵, 레몬클립, 어니스트펀드 등이 수혜기업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들 업체들은 금융 데이터 시장이 본격적으로 열리면 보다 혁신적인 금융 라이프를 열어 나가겠다는 포부다.

◇뱅크샐러드, API 도입 시 체계적인 종합 자산관리 서비스 제공 기대

통합 자산관리 플랫폼 ‘뱅크샐러드’를 운영중인 레이니스트는 금융 데이터 문호 개방에 한 껏 기대를 걸고 있다.

뱅크샐러드는 여러 은행 계좌의 예적금 잔고부터 증권, 펀드, 대출, 신용카드 등 각종 흩어진 자산정보를 조회하고 관리하는 ‘금융사 통합 자산관리’ 전문이다. 한마디로 금융 데이터가 경쟁력의 핵심이다.

뱅크샐러드는 지금까지 고객이 제공한 로그인 및 공인인증서 정보 연동을 통해 금융회사 고객계좌에 접속해 필요한 정보를 취득하는 스크래핑(Scraping) 방식을 채택해 왔으나 이번 정부 발표에 따라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연동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됐다.

API는 고객이 핀테크 업체 등의 본인정보 접근에 동의한 경우 금융기관이 정보조회서비스에 필요한 고객정보를 핀테크 업체 등에 투명하게 전산상으로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실제 영국 등 핀테크 선진국에서는 API 법제화 등으로 다양한 혁신을 이루어 내고 있어 향후 변화해 나갈 국내 정책 변화에 거는 기대가 사뭇 크다.

김태훈 레이니스트 대표는 “금융 데이터는 타 산업 분야에 비해 집적된 양이 많고 정확도가 매우 높기 때문에 이를 산업적 혁신으로 풀어낼 때 국민 삶의 향상으로 직결 될 수 있을 것”이라며 “API 도입 등이 이루어질 경우 국민들이 더욱 정확한 금융 서비스를 받게 되는 것은 물론 핀테크를 포함한 국내 금융 산업 전반이 더욱 활성화 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보맵 · 레몬클립, 번거롭고 어려운 보험 관리도 API 도입으로 진일보할 것

통합보험관리 앱 ‘보맵’과 ‘레몬클립’도 기존 스크래핑 방식에서 API로 전환 될 경우 성장이 기대되는 핀테크 서비스다.

레드벨벳벤처스가 운영하는 보맵은 휴대폰 본인 인증을 거치면 고객이 가입한 모든 보험상품의 목록과 보험료, 보장·특약 내용, 해지환급금 등을 한 눈에 보여주고, 중복가입, 과보장 등을 분석해 보여주는 서비스 모델로 관심을 끌어 왔다.

디레몬이 운영하는 레몬클립은 40여 민간보험사는 물론 우체국보험, 새마을금고 등 공제조합까지 포함하는 국내 모든 보험의 가입 내역을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는 보험 플랫폼이다. 고객 개인의 조건에 따른 맞춤보험추천, 가입보험의 보장분석 서비스 등은 물론, 병원 이용시 청구할 수 있는 보험금을 알려주는 것이 특징이다.

이들 통합 보험관리 서비스는 앞으로 API 도입 시 고객과 보험사 간 정보 비대칭을 보다 효과적으로 해소시켜 신속한 보험정보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또 번거롭고 어려운 보험금 청구 절차도 간소화시켜 편의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어니스트펀드, 금융 취약층 개인신용평가모델 고도화 가속도

정부의 금융 빅데이터 활성화 방안은 개인신용평가 부분에서도 큰 시너지를 이룰 것으로 예측된다.

P2P금융기업 어니스트펀드는 자체 개발한 머신러닝 신용평가모형을 도입해 금융취약층에 대출 혜택을 제공해왔는데 이번 금융 데이터 활성화 방안에 따라 대출심사에 탄력적인 운영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장기적으로 기존 금융 데이터 뿐만 아니라 현재 사용 중인 휴대전화 이용 정보, IP주소, 근무지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행동패턴 등 비금융 데이터를 종합적으로 활용함으로써 대출 심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서상훈 어니스트펀드 대표는 “금융 데이터 활성화가 본격적으로 이루어진다면 다채로운 평가 시스템에 따라 금융 서비스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