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전주비빔빵, 크라우드 펀딩 시작 일주일 만에 목표 금액 1,100% ↑
코로나로 어려워진 경영환경 극복해 취약계층 일자리 지켜내고, 우리밀 농가 소득 돕고자 펀딩 마련
전주비빔빵, 크라우드 펀딩 시작 일주일 만에 목표 금액 1,100% ↑
  • 정민희
  • 승인 2020.04.07 1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정민희 기자] SK이노베이션 지원기업 전주비빔빵이 크라우드 펀딩을 시작한지 일주일 만인 7일 당초 목표한 모금액인 200만원의 11배를 넘는 투자금을 유치했다. 현재(7일) 기준 2,258만원을 모았다.

전주비빔빵은 3월 31일부터 5월 11일까지 네이버 ‘해피빈’에서 ‘우리밀로 만든 전주비빔빵과 초코파이’라는 모집 공고로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하고 있다. 전주비빔빵은 노인, 경력단절여성 등 취약계층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앞장서는 사회적 기업이다. 친환경 우리밀을 사용해 빵을 만들어 판매한 수익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전주비빔빵 장윤영 대표가 크라우드 펀딩 참여자들에게 전달할 전주비빔빵, 전주초코파이 등 제품을 배송 차량에 싣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전주비빔빵 장윤영 대표가 크라우드 펀딩 참여자들에게 전달할 전주비빔빵, 전주초코파이 등 제품을 배송 차량에 싣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이번 크라우드 펀딩이 인기를 끄는 이유는 전주비빔빵이 최근 어려워진 경영환경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로 고생하는 대구·경북 지역 의료진들을 위해 간식을 전달한 사실이 알려지며, 지금껏 노인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해온 점이 SNS 및 온라인 이용자들에게 알려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전주비빔빵은 코로나19 여파로 주요 매장이 위치한 전주, 익산 등 전라북도에 관광객의 발길이 끊기며 매출 90%가 감소했다. 특히,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던 전주한옥마을 지점의 문을 잠정적으로 닫아 둘 정도로 심각한 경영위기를 겪고 있다.

전주비빔빵은 이번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모집한 금액을 취약계층 일자리를 창출하고,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전북지역 농가의 우리밀, 팥 등 농산물을 구매하는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데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크라우드 펀딩 참여자들은 노인, 경력단절여성 등 직원들이 직접 만든 전주비빔빵, 전주초코파이 등 제품을 기부 금액별로 전달받게 된다. 이 제품들은 무농약으로 인증된 친환경 우리밀만을 100% 활용해 만든다.

전주비빔빵 장윤영 대표는 “이번 펀딩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는 이유는 많은 분들이 취약계층 일자리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 높은 관심을 보여주기 때문”이라며, “이번 펀딩을 계기로 어려운 경영환경을 극복해 전주비빔빵에서 일하고 있는 직원들의 일자리를 지켜낼 뿐 아니라 친환경 우리밀을 생산하는 지역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 창출을 돕는 등 사회적 기업으로써 책임을 다하고 더 큰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전주비빔빵이 지역 취약계층 일자리를 창출 등의 가치를 인정해 홍보, 마케팅을 비롯해 각종 포로보노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전주비빔빵은 지난해 전라북도 도청으로부터 전주비빔빵 제빵 기술 특허 등 기술에 대한 혁신성을 평가받아 사회적 기업 최초로 전라북도 중소기업 육성 사업인 ‘전라북도 도약기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