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8 (토)
NH투자증권, 글로벌우량주 랩에 뭉칫돈 몰리며 인기 몰이
신상품 출시 한달 만에 100억 판매 돌파 이례적
NH투자증권, 글로벌우량주 랩에 뭉칫돈 몰리며 인기 몰이
  • 정석이
  • 승인 2020.02.26 13: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정석이 기자] NH투자증권이 지난 달 출시한 NH IM(임)글로벌우량주 랩이 출시 한달 만에 100억원이 넘는 자금을 모으면서 강남 자산가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고 있다.

최근 시장 상황에서 랩상품이 한달 만에 100억 이상 판매된 것은 매우 이례적이며, 특히 작년 4월에 설립된 운용사에서 출시한 상품을 감안하면 더욱 그렇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외화 주식 결제 처리 금액은 지난 2016년 123억달러에서 지난해 409.8억달러로 세 배 이상 급증했다.

박스피(박스권에 갇힌 코스피를 빗댄 말)에 지친 투자자들이 과감하게 해외주식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 것이다. 특히, 최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산으로 국내 증시가 별다른 힘을 쓰지 못했던 반면, 미국과 중국 증시에서는 우량주를 중심으로 강세를 보이며 시장을 견인했다.

NH IM(임)글로벌우량주 랩은 임캐피탈파트너스 자문을 받아 장기 관점에서 미국과 중국 등 해외우량주에 집중적으로 장기 투자한다. 포트폴리오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장기 투자를 유도하기 위한 취지에서 최소 가입금액을 1억원으로 정했다.

임캐피탈파트너스는 20여년간 미래에셋자산운용사에서 일하며 해외에서 펀드를 운용하던 임성호 대표가 홍콩에 설립한 자산운용사다. 임성호 대표는 2014년 말부터 운용한 미래에셋차이나그로스펀드로 3년간 80% 넘는 수익률을 내며 미국 펀드평가사 모닝스타로부터 별 5개(만점)를 받았던 바 있다.

한국인으로는 드물게 해외 현지에서 직접 펀드를 운용하면서 쌓아온 우수한 성과를 눈여겨보다가, 작년 초 임 대표가 창업해 독립하자 NH투자증권이 적극적으로 상품 출시에 나섰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최근 들어 거액자산가들 사이에서 해외 우량주로 자산 배분하려는 수요가 상당히 많다”며, “안정성 높은 미국과 성장성이 높은 중국의 우량주를 통한 포트폴리오에 공감하는 투자자들이 꾸준히 문의해 오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