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월)
고민되는 임플란트, 치과 진단과 맞춤형 진행이 중요
고민되는 임플란트, 치과 진단과 맞춤형 진행이 중요
  • 정민희
  • 승인 2020.02.18 11: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아건강은 오복 중 하나로 치아건강이 나빠져 치아가 상실되거나 질환을 겪으면 음식물 섭취가 어려워지고 몸 전체 건강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 이에 치아 기능과 구강건강을 위해 임플란트를 고려하기도 하는데, 치과 진단에 따라 맞춤형으로 하는 것이 중요하다.

임플란트는 치아가 상실되거나 제대로 된 기능을 발휘할 수 없어 발치하게 된 경우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치아를 식립하고 상실된 치아를 대체해 치아의 기능을 회복시키는 치과 시술이다. 치아보험과 평균 수명이 증가하면서 임플란트 시술 건수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평택 위드미 치과 오태규 원장
평택 위드미 치과 오태규 원장

한국소비자원의 통계에 따르면 국내 임플란트 시술 건수는 연평균 약 60만 건이며, 건강보험 적용 대상 확대방침에 따라 만 65세 이상이면 누구나 혜택을 받을 수 있어 더욱 신중한 선택이 요구된다. 때문에 무조건 진행하기 보다는 임플란트에 관한 주의사항 등을 충분히 숙지할 필요가 있다.

보통 치과질환이나 노화, 외상 등의 다양한 이유로 임플란트를 진행하는데, 뼈 속에 인공치근을 심은 후 뼈와 임플란트가 붙을 때까지의 치유기간이 필요하다. 환자 뼈 상태에 따라 개인차가 있을 수 있으며, 만성질환자의 경우 기간이 더 길어질 수 있어 의료진과의 상담이 필요하다.

또 임플란트는 일부 혹은 전체 임플란트 시술, 임플란트 틀니 등 종류가 다양하며, 치아발치 후 진행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의료진의 안내에 따라 적합한 형태를 선택해야 한다. 자신의 구강상태에 맞는 치료를 받기 위해선 환자와 보호자 또한 임플란트 진행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기 때문에 의료진의 설명을 숙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평택 위드미 치과 오태규 원장은 “임플란트는 간혹 만성질환의 정도가 심하거나 잇몸질환이 너무 심한 경우 등 환자의 건강상태에 따라 시술을 받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그렇기 때문에 임플란트가 고민된다면 치과를 먼저 방문해 진단받아야 하며, 의료시스템과 의료진의 경험 등을 확인해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임플란트 후에는 심한 운동이나 음주, 흡연을 피하고 치아와 잇몸에 부담을 줄 수 있는 딱딱하고 질긴 음식 등을 가급적 섭취하지 말아야 한다. 턱에 부담을 주는 습관이 있다면 개선할 필요가 있으며, 임플란트 주위염 등의 예방과 건강한 사용을 위해 정기적인 치과 검진으로 관리를 이어나가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