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금)
목디스크, 초기 단계라면 도수치료 등 비수술 치료로 개선 가능
목디스크, 초기 단계라면 도수치료 등 비수술 치료로 개선 가능
  • 정석이
  • 승인 2020.02.15 1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디스크는 경추와 경추 사이에 있는 추간판, 즉 디스크가 빠져나와 신경을 압박하고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이때 목 부근의 통증이나 주변 부위 저릿함, 통증 등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후두부에는 얼굴, 귀, 턱을 이루는 신경과 혈관이 모여 있는데, 디스크가 이들을 누르게 되면 신경이 자극받거나 혈류가 통하지 않아 불편함이 발생한다. 심한 경우 미각을 상실할 수 있다. 이 때문에 평소 목디스크를 주의하고, 의심 증상이 있다면 자가진단을 해보는 것이 좋다.

제주 서울준통증의학과 김호준 원장
제주 서울준통증의학과 김호준 원장

자가진단 방법은 간단하다. 평소 어깨 통증이 지속되면서 팔 저림 증상이 나타나거나,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의 긴장성 두통과 머리 울림 현상이 있고, 자고 일어나도 목이 뻐근하고 개운하지가 않으며, 뒷목이 당기면서 어깨까지 아프다면 목디스크일 가능성이 높다.

목디스크가 의심된다면 빠르게 전문병원을 찾아 상담받는 것이 좋다. 증상을 방치한다면 점차 팔이나 손에 저림 현상, 통증, 근력 저하로 발전할 수 있다. 특히 목디스크는 초기에 발견한다면 비수술적인 요법을 활용해서 회복될 가능성이 높다.

비수술적인 치료 방법으로는 신경차단술, 고주파수핵성형술, 신경성형술, 도수치료 등이 있다. 그중에서 도수치료는 변형된 척추와 경추를 손으로 치료하는 수기요법이다. 도수치료사가 직접 손을 이용해 틀어진 척추와 관절을 맞춰 통증을 완화하고, 근본적인 원인을 개선한다.

도수치료는 목디스크는 물론 허리디스크, 척추관협착증 등 치료에도 적용할 수 있으며 마취 부담이 없고 치료시간이 짧다는 장점을 지닌다. 또 고령자, 당뇨, 고혈압, 만성 질환 환자도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다. 다만 치료사의 손만으로 통증 부위를 자극하는 만큼, 도수치료사가 의학적 지식이 없을 경우 통증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제주 서울준통증의학과 김호준 원장은 “목디스크는 예방도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평소 목과 고개만 앞으로 내미는 자세나 스마트폰을 보기 위해 목을 구부리는 등 부적절한 생활습관을 교정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 자세만 바로잡아도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