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금)
이마트, 꽃게보다 싼 킹크랩 선보여
러시아 킹크랩 최대 수입국 중국으로 수출길 막혀 , 잔여 물량 200톤 한국으로 입국
이마트, 꽃게보다 싼 킹크랩 선보여
  • 최문희
  • 승인 2020.02.12 20: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최문희 기자] 이마트가 2/13(목)부터 19일(수)까지 일주일간 러시아산 블루 킹크랩을 100g 4,980원에 선보인다. 작년 2월 이마트 킹크랩 평균 판매가격이 100g 당 8,980원인 것을 볼 때, 약 44% 가량 저렴한 가격이다.

이마트는 이번 행사를 위해 총 20톤의 킹크랩 물량을 확보했으며, 살이 탄탄해 골든 사이즈라 불리는 1.8kg 이상 상품만 엄선, 활(活)차 물류를 이용하여 가장 신선한 상태로 산지에서 배송된다.

특히, 이번 킹크랩의 가격은 ‘활 꽃게’보다 가격이 저렴해 눈길을 끈다. 1/24일부터 2/12일까지의 노량진 수산시장 활(活) 암꽃게 평균 위판가는 1kg당 52,300원으로, 꽃게 위판가가 이마트 킹크랩 판매가보다 가격이 높음을 알 수 있다.

일반적으로 킹크랩과 꽃게는 같은 갑각류라도 비교군이 아닐 정도로 가격 차가 컸지만, 킹크랩 시세가 크게 낮아져 두 갑각류의 가격이 역전된 것이다.

이마트가 고급 갑각류의 대명사 ‘킹크랩’을 저렴하게 선보일 수 있는 이유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러시아 킹크랩의 중국 수출길이 막혔고, 이 물량이 한국으로 들어와 가격이 하락했기 때문이다.

보통, 러시아 킹크랩은 중국으로 육로를 통해 입국되는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중국 내 이동이 금지되면서, 들어갈 길이 막혔다. 특히, 킹크랩은 살아있는 활(活) 상태로, 시간이 지나 신선도가 하락하기 전에, 수요가 높고 중국 다음 가까운 한국으로 물량이 모이고 있다.

UN식량 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중국은 2018년 한 해에만 10,000톤에 달하는 킹크랩을 수입한 세계 최대 킹크랩 수입국 중 하나로, 2월 첫 주에만 중국에 들어가지 못한 약 200t의 물량이 대한민국으로 들어와 전반적인 가격 하락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실제로 노량진 수산시장 2/3일부터 8일까지 전 등급의 킹크랩의 평균 낙찰 시세는 1kg 당 49,000원 선이다. 평균 62,000원이었던 1월 4주차(1/20-25일)보다 20%가량 낮아진 가격이다. 또한, 19년 동기(2/4-9일) 가격이 70,500원 인 것을 볼 때 약 30%이상 떨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