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인천항만공사, 업계 관계자 초청 ‘2020 신년 간담회’ 개최
인천항 크루즈 활성화 위해 관련 업계와 '맞손'
인천항만공사, 업계 관계자 초청 ‘2020 신년 간담회’ 개최
  • 정석이
  • 승인 2020.01.08 18: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정석이 기자] 인천항만공사(홍경선 사장 직무대행)와 인천광역시, 인천관관공사는 8일 오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2020년 경자년 새해를 맞아 국내 크루즈 산업에 종사하는 업계 관계자를 초청한 신년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는 국내에 진출해 있는 해외 크루즈 선사, 여행사, 선박 대리점 등 민간업계를 비롯하여 세관, 출입국·외국인청, 검역 등 CIQ기관 관계자들도 함께해 인천항 크루즈 활성화를 위한 각오를 다졌다.

인천항 크루즈산업 활성화를 위해 관계기관 및 업계가 모여 신년간담회를 열고 있다.(사진제공 = 인천항만공사)
인천항 크루즈산업 활성화를 위해 관계기관 및 업계가 모여 신년간담회를 열고 있다.(사진제공 = 인천항만공사)

또한, 지난해 인천항에 가장 많이 기항한 크루즈 선사인 미국 ‘셀러브리티 크루즈’와 모항을 2회 운영한 바 있는 ‘롯데관광개발(주)’ 등 2019년 한 해 동안 인천항 크루즈 산업 발전에 기여한 다섯개 업체를 대상으로 감사패를 증정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더불어 이날 간담회에서는 2020년 인천항 모항 유치에 대한 깜짝 발표도 이루어졌다.

올해 모항은 팬스타엔터프라이즈와 로이스 크루즈에서 이탈리아 선박인 코스타 아틀란티카(Costa Atlantica)호를 용선하여 인천과 북중국을 오가는 크루즈 일정을 운영하게 된다.

인천항만공사 여객사업팀 김영국 실장은 “올해 인천항 크루즈 모항은 4월 27일, 4월 30일, 5월 5일 모두 세 차례 운영되며, 모두 천진, 대련, 청도 등 중국으로 향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 날 행사에 참가한 업계 전문가는 “한 해 모항 3항차 운영은 인천항 개항 이래 가장 많은 횟수라며, 인천항이 점점 국내 크루즈 모항으로서의 입지를 굳히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인천항 크루즈 발전을 위해 최일선에서 애쓰고 계신 업계 관계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인천항이 미래 크루즈 관광 허브항만이 될 수 있도록 마케팅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