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오거돈 부산시장, 싱글맘들의 경제적 자립 위한 ‘제1호 영업장 방문’
오거돈 시장 부부·구경민 부산시의원, 부산지역 싱글맘 경제적 자립 돕는 영업장 방문·격려
오거돈 부산시장, 싱글맘들의 경제적 자립 위한 ‘제1호 영업장 방문’
  • 이송훈
  • 승인 2020.01.03 18: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이송훈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 부부와 구경민 부산시의원이 3일 ‘싱글맘’들의 경제적 자립을 돕는 제1호 영업장을 방문했다.

부산역 내 위치한 영업장은 직접 고용과 경제활동 지원을 통해 싱글맘들이 직접 자녀를 양육할 수 있는 경제주체로 거듭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부산시는 지난해 8월, 코레일·코레일유통·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이 같은 영업장 창업을 지원해왔으며, 부산시의 지속적인 지원으로 제1호 영업장은 현재 5명의 싱글맘이 근무하고 있다.

(왼쪽부터) 구경민 의원, 심상애 여사, 오거돈 시장, 권은지 사단법인 소중한아이 대표
(왼쪽부터) 구경민 의원, 심상애 여사, 오거돈 시장, 권은지 사단법인 소중한아이 대표

관계자와의 환담에서 오거돈 시장은 “먼저 싱글맘들이 마음 놓고 아동을 양육하면서 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기반 마련에 힘써주신 법인 대표와 관계자께 감사를 드린다”라며 인사를 전했다.

이어 “여전히 남아있는 사회적 편견에 맞서 아이들이 올바르게 성장하고, 심리·정서적으로 안정될 수 있도록 시에서도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니 남의 시선에 얽매이지 말고 본인 스스로가 소중하고 당당한 엄마가 되기 위해 노력해주길 바란다”라며 “1호 영업장의 성공적 운영을 바탕으로 앞으로 제2, 제3의 영업장을 개소해 더 많은 싱글맘들의 경제적 자립 기반을 마련하고, 안정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홀로 아이를 키우는 엄마와 아이의 양육환경개선 및 자립기반조성을 위해 임신 초기부터 출산·양육까지 지원하는 거점센터와 한부모가족복지시설을 운영·지원하고 있다. 또한, 양육비와 교육비 지원을 비롯한 주거지원사업까지 다양한 시책을 추진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