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NH농협은행, 통신정보 활용한 ‘올원 비상금대출’ 출시
직업, 소득, 금융거래실적 없이 통신등급으로 대출심사
NH농협은행, 통신정보 활용한 ‘올원 비상금대출’ 출시
  • 이송훈
  • 승인 2019.12.16 19: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이송훈 기자] NH농협은행은 직업과 소득정보에 관계없이 통신사 이용 내역을 활용해 최대 3백만원까지 대출 가능한 모바일 전용 ‘올원 비상금대출’ 을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올원 비상금대출’ 은 소득증빙서류나 금융거래실적 등 금융데이터 중심의 신용평가에서 벗어나 통신 3사(SKT, KT, LG U+)의 휴대전화 기기정보, 요금납부 내역 등을 바탕으로 신용평가사에서 산출하는 ‘통신등급’을 대출심사에 활용한다. 

이 상품은 ‘통신등급’이 1~9등급인 만 19세 이상 학생, 주부, 사회 초년생 등 누구나 휴대폰 본인 인증만으로 간편하게 NH스마트뱅킹 앱에서 24시간 365일 언제든지 3분 내 한도조회와 대출 실행까지 가능하다. 20년 1월부터는 올원뱅크 앱에서도 이용이 가능하다.

대출한도는 ‘통신등급’에 따라 최대 300만원이며, 최소 50만원 부터 10만원 단위로 대출 신청이 가능하고, 중도상환 해약금이 없어 여윳돈이 있으면 언제든지 상환할 수 있다.

또한, 대출금리는 NH채움신용카드 보유(0.5%), 통신우량등급 우대(0.5%) 등 최대 1.0%의 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어 최저 연 3.26% (19.12.13일 기준)까지 가능하다.

허옥남 디지털마케팅부장은“금융거래가 부족해 은행권 대출이 어려웠던 고객들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대출 상품을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더욱 쉽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전용 상품 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