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월)
IPA, 대한민국-중국 산동성 간 복합운송 물동량 증대를 위한 MOU 체결
산동성 항구집단유한공사 등 한중 주요기관간 7자 MOU 체결 통해 대중국 물동량 증대 기대
IPA, 대한민국-중국 산동성 간 복합운송 물동량 증대를 위한 MOU 체결
  • 이송훈
  • 승인 2019.12.03 18: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이송훈 기자] 인천항만공사는 3일 오후 서울 하얏트호텔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산동성항구그룹 등 총 7개 기관이 모여 높은 효율의 한중 일괄 물류서비스 제공과 종합적 인프라 공유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촉진하기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인천항만공사를 비롯하여 부산항만공사, CJ물류회사, ㈜한진(이상 한국), 산동성 항구집단유한공사, 산동해양그룹, 산동고속그룹(이상 중국) 총 7개 기관이 참여했으며, 최근 어려운 대내외 여건에 따른 물동량 증가세 둔화를 극복하기 위해 한국-산동성간 원활한 업무처리를 통한 물동량 증대가 필요하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다자간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게 됐다.

IPA-중국 산동성 간 복합운송 물동량 증대를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 체결식 모습(사진=IPA 제공)
IPA-중국 산동성 다자간 업무협약 체결식 모습(사진=인천항만공사 제공)

산동성 항구집단유한공사은 산동성 산하 국유기업으로 청도항, 연태항, 위해항을 비롯하여 총 18개의 항만을 거느리고 있으며, 이들 항만에서 처리한 물동량은 연간 2,800만TEU에 달한다.

산동성해양그룹과 산동성고속그룹 역시 산동성 산하의 국유기업으로 각각 내륙항만개발 및 운영관리·해양에너지와 교통인프라 투자를 주요 사업범위로 하고 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중국-유럽간 화물열차(제로호)를 활용한 협력 추진 ▴정기선 서비스 증편을 통한 해운-철송 및 환적 물동량 증대 ▴물류프로세스, 전자상거래, 여객, 관광 등 다양한 사업에 대한 협력 강화 등에서 힘을 모을 예정이다.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산동성을 기점으로 인천항의 대중 교역을 확대하는 기회로 삼겠다”라며 “인천항-중국 산동성 양 지역간 물류 운송시간 및 비용 절감, 운송 품질 향상 등 물류환경 개선을 통해 인천항의 對중국 복합운송 물동량이 증가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