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 (일)
방문규 수은행장, 부산지점서 여신지원 전과정 직접 진행···현장중심 경영 본격 시동
지역산업 현황과 일선 업무 파악···혁신성장기업인 오토닉스 방문
방문규 수은행장, 부산지점서 여신지원 전과정 직접 진행···현장중심 경영 본격 시동
  • 정석이
  • 승인 2019.11.26 13: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정석이 기자]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현장중심 경영의 첫 걸음으로 부산을 찾았다.

한국수출입은행은 25일 방 행장이 수은 부산지점의 일일사원으로 나서 고객 지원실무를 직접 체험했다고 밝혔다.

지역산업의 현황을 파악하고, 고객지원을 위한 다양한 금융솔루션을 찾기 위해 최일선의 지점 직원들과 머리를 맞댄 것이다.

이날 방 행장은 수은 부산지점 전산시스템을 이용해 고객상담-여신승인-사후관리에 이르는 여신지원 전과정을 직접 진행했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사진 가운데)이 25일 수은 부산지점을 방문해 직원들과 함께 여신지원을 위한 전산프로세스를 직접 체험해보고 있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사진 가운데)이 25일 수은 부산지점을 방문해 직원들과 함께 여신지원을 위한 전산프로세스를 직접 체험해보고 있다.

방 행장은 이 자리에서 “고객기업 편의 제고를 위해 소매금융 중심으로 최근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디지털 뱅킹을 기업금융에도 적극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수은 부산지점 방문에 이어 방 행장은 산업현장의 어려움을 직접 듣고, 혁신성장산업에 대한 금융지원 해법을 찾기 위해 부산 해운대에 소재한 오토닉스를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박용진 오토닉스 대표는 “혁신성장분야 기업이 살아남기 위해선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이를 위한 자금조달이 절실하다”면서 “오토닉스는 기술경쟁력을 바탕으로 베트남 진출도 추진하고 있어 앞으로 수은이 연구개발, 운영자금, 해외현지법인 설비투자 등 다양한 자금수요에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제공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방 행장은 “우리 경제의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기업의 혁신역량 제고를 위한 노력과 더불어 기업의 연구개발과 신사업 투자여력 확충을 위한 정책금융 지원 강화가 필수적이다”면서 “혁신성장분야 기업의 적기 자금조달에 애로사항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앞서 방 행장은 지난 1일 취임사를 통해 혁신성장 기업의 경쟁력 향상과 해외진출 지원을 강조한 바 있다.

수은은 내년도 혁신성장분야 지원목표를 올해보다 대폭 늘려 10조원 이상을 혁신성장분야에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방 행장은 지점과 거래기업을 찾은데 이어 부산 해양금융센터에 있는 해양금융단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선․해운 분야 경쟁력 강화 및 조선기자재 등 중소 협력업체 지원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수은의 역할을 다하도록 직원들을 독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