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주한 뉴질랜드상공회의소∙주한 뉴질랜드 대사관, 한-뉴질랜드 연말 친선행사 ‘그랜드 후이’ 개최
데이비드 파커 뉴질랜드 무역수출진흥장관, ‘한국과 뉴질랜드-도전적 시대의 현대적 파트너십’ 주제로 연설
주한 뉴질랜드상공회의소∙주한 뉴질랜드 대사관, 한-뉴질랜드 연말 친선행사 ‘그랜드 후이’ 개최
  • 윤영실
  • 승인 2019.11.26 12: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윤영실 기자] 주한 뉴질랜드상공회의소와 주한 뉴질랜드 대사관은 25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송년 친선행사인 '그랜드 후이(Grand Hui)'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데이비드 파커(David Parker) 뉴질랜드 무역수출진흥장관이 방한해 ‘한국과 뉴질랜드-도전적 시대의 현대적 파트너십’이라는 주제로 연설을 했다.

파커 장관의 방문은 지난해 뉴질랜드에서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과 재신다 아던(Jacinda Ardern) 총리와의 정상회담 이후 12개월만이다.

지난 달에는 펫시 레디(Patsy Reddy) 뉴질랜드 총독이 울산에서 건조된 뉴질랜드 해군 최대 군수지원함 아오테아로아(HMNZS Aotearoa) 명명식에 맞춰 방한했으며, 윈스턴 피터스(Winston Peters) 부총리)도 한-뉴질랜드간 공유하고 있는 관심사와 보다 긴밀한 협력에 대한 논의를 위해 방한한 바 있다.

데이비드 파커(David Parker) 뉴질랜드 무역수출진흥장관
데이비드 파커(David Parker) 뉴질랜드 무역수출진흥장관

파커 장관은 이날 연설에서 한국과 뉴질랜드는 진정한 동반자적 관계가 될 수 있는 중요한 가치를 공유한 오랜 파트너로서 양국간 우호적 협력관계를 강조했다.

실제로 한-뉴질랜드의 무역 관계는 더욱 높은 수준으로 격상되고 있다. 한-뉴질랜드 FTA 발효 5년차로 그간 뉴질랜드 식음료 수출이 크게 증가했으며 양국간 무역이 약 25% 증가, 50억 뉴질랜드 달러를 달성했다.

한국과 뉴질랜드는 4D기술, 건강로봇공학, 농업기술, 디지털 영화기술 및 공동 남극 연구 및 수소경제 등 신산업에서의 협력도 늘어나고 있다.

뉴질랜드는 ‘청정 수소’를 지속적으로 생산 및 공급하는 국가로 뉴질랜드 전력의 80% 이상을 수력, 지열, 태양열 및 풍력으로 생산하고 있다.

한국은 자동차 분야에서 수소 기술을 개발한 국가로, 지속가능한 에너지 공급에 대한 관심이 높아 청정 수소 분야에서 최적의 파트너로 인정받고 있다.

파커 장관은 또 뉴질랜드 정부 및 뉴질랜드 에너지기업 컨소시엄을 대표하여 청정 수소 교역 개발에 대한 협업 의향서를 한국측 컨소시엄에 전달했다.

필립 터너(Philip Turner) 주한 뉴질랜드 대사는 “파커 장관의 경제 사절단과의 방한은 번영하고 있는 양국 관계 성장과 경제적 파트너십을 반영한다”며 "이번 방문은 보다 많은 성장과 협업의 원동력을 제공하고, 한국에서 뉴질랜드 관련 활동들에 대한 인지도를 증대시키기 위한 우리의 지속적인 노력에 기여한다”고 말했다.

데이비드 파커(David Parker) 뉴질랜드 무역수출진흥장관(왼쪽에서 세 번째)과 필립 터너(Philip Turner) 주한 뉴질랜드 대사(오른쪽에서 두 번째) 및 주한 뉴질랜드상공회의소, 그랜드 하얏트 서울, 주한 뉴질랜드 교육진흥청(Education New Zealand), 호주뉴질랜드은행(ANZ) 관계자들이 사회복지법인 송죽원 학생들에게 뉴질랜드 어학연수를 위한 장학금을 전달했다.
데이비드 파커(David Parker) 뉴질랜드 무역수출진흥장관(왼쪽에서 세 번째)과 필립 터너(Philip Turner) 주한 뉴질랜드 대사(오른쪽에서 두 번째) 및 주한 뉴질랜드상공회의소, 그랜드 하얏트 서울, 주한 뉴질랜드 교육진흥청(Education New Zealand), 호주뉴질랜드은행(ANZ) 관계자들이 사회복지법인 송죽원 학생들에게 뉴질랜드 어학연수를 위한 장학금을 전달했다.

이날 파커 장관은 사회복지법인 송죽원의 두 명의 학생에게 뉴질랜드 어학연수를 위한 장학금을 전달했다.

이에 대해 주한 뉴질랜드상공회의소 토니 가렛(Tony Garrett) 회장은 “뉴질랜드상공회의소의 교육 이니셔티브의 일환으로 장학금을 수여하게 되었다”며 “파커 장관님이 이번에 장학금을 수여하게 되어 특별하다. 뉴질랜드는 약 7000명 이상의 한국 학생들이 공부하고 있으며 학생들의 어학연수에 적합한 곳”이라고 설명했다.

전통적인 마오리 친선 모임인 후이(Hui) 올해 행사에는 공공 및 민간 부문 300명 이상이 참석했으며 이 중에는 방한한 뉴질랜드 일부 대표 기업들의 12명 최고위급 리더들로 이루어진 뉴질랜드무역산업진흥청이 주관한 뉴질랜드 경제 사절단 등이 포함됐다.

이날 만찬에서는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바비치(Babich) 와인을 포함한 뉴질랜드 식음료가 소개됐다. 이어진 경품 행사에서는 싱가포르 항공, 그랜드 하얏트 서울, 에코스토어(Ecostore), 코트야드 서울 남대문, 파크호텔, 바카디(Barcardi), 스카이펜션스테이(Sky Pension stay) 등의 후원사들이 참석자들에게 상품을 제공했다.

한편, 파커 장관과 뉴질랜드 경제사절단들은 23일 첫 취항한 에어뉴질랜드 서울-오클랜드 직항 노선을 이용해 한국을 방문했다. 에어뉴질랜드는 이날부터 인천~오클랜드 직항 노선을 운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