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 (월)
인천공항, 4조8000억원 들인 4단계 확장사업 추진....5년후 수용여객 1억명 넘긴다
6만개 일자리·13조원 생산유발 기대
인천공항, 4조8000억원 들인 4단계 확장사업 추진....5년후 수용여객 1억명 넘긴다
  • 윤영실
  • 승인 2019.11.19 15: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윤영실 기자] 인천국제공항이 '초대형 허브공항'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건설사업에 착수했다. 오는 2024년까지 제4활주로 건설과 제2여객터미널 확장을 마무리하고 연 1억명이 넘는 여객을 수용하겠다는 목표다.

총 4조8000억원이 들어가는 이번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은 향후 6만개 일자리와 13조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기대된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9일 오후 인천공항 제2터미널 건설 현장에서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 기공식'을 연다고 밝혔다.

인천공항 조감도.
인천공항 조감도.

김경욱 국토부 2차관은 앞서 배포한 기념사를 통해 "인천공항을 사람 중심 경제를 구현하는 혁신적이고 포용적인 플랫폼으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공항 4단계 건설 사업은 총 4조840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2024년까지 제2여객터미널 확장, 제4활주로 신설, 계류장과 연결교통망 확충 등을 추진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번 사업으로 제2여객터미널이 확장되면 연간 국제선 여객 수용 능력 1억600만명의 초대형 허브 공항이 완성된다. 이에 따라 현재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싱가포르 창이, 홍콩 첵랍콕공항에 이어 세계 4위인 인천공항의 국제선 여객 처리와 공항 수용 능력은 2024년 두바이, 이스탄불에 이은 3위로 한단계 도약할 예정이다.

아울러 세계 최초로 국제 여객 5천만명 이상 수용 가능한 여객터미널을 2개 보유하게 된다.

또 제4활주로 신설로 시간당 운항 횟수가 90회에서 107회로 늘어나며, 첨두시간(하루 중 교통량이 가장 많은 시간)의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해진다. 고속탈출 유도로 확충을 통해 항공기 점유 시간도 단축할 수 있어 시설 효율이 높아질 전망이다.

아울러 계류장 확장(210곳→285곳), 제1터미널(T1)과 제2터미널(T2)간 연결도로 노선 단축(15.1km→13.2km), 주차장 확장(3만면→4만2천면), 제2여객터미널 진입도로 2개 차로 확장 등도 동시에 시행한다.

이에 따라 건설 기간에만 6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은 물론, 약 13조원의 생산 유발과 부가가치 창출로 지역뿐만 아니라 국가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가상·증강현실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여객 맞춤형 서비스도 대거 도입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