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월)
무역보험공사, ‘K-SURE 벤더 페어’부산에서 개최
우리기업 신남방 진출 가속화…지역경제 활력 제고에도 기여
무역보험공사, ‘K-SURE 벤더 페어’부산에서 개최
  • 이송훈
  • 승인 2019.11.15 17: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이송훈 기자] 한국무역보험공사(이하 무보)는 13일(수) 부산에서 제4회 ‘K-SURE 벤더 페어(Vendor Fair)’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벤더 페어(Vendor Fair)’는 해외 우량 발주처와 우리기업을 한 자리에 초청하여 구매계약을 주선해주는 자리로, 이번 행사에는 신남방 주요국인 태국의 국영 석유화학기업 피티티 글로벌케미칼*(PTT Global Chemical)이 참가했다.

지난 9월 무보는 태국 방콕에서 우리기업의 기자재 수출 및 벤더 페어 개최 등을 조건으로 피티티 글로벌케미칼에 10억불의 중장기 수출금융을 지원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금번 11월 25~26일 양일간 진행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지인 부산에서 행사를 개최하여, 신남방 진출 지원을 선도적으로 이행하고 지역경제 활력 제고에도 일조한다는 계획이다.

13일 부산 아스티호텔에서 개최된 벤더 페어 행사에서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사진=무역보험공사 제공)
13일 부산 아스티호텔에서 개최된 벤더 페어 행사에서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사진=무역보험공사 제공)

이번 행사에는 미국 최대 건설사인 벡텔(Bechtel Enterprises, Inc)과 국내 대림산업(주) 및 삼성엔지니어링(주) 등 글로벌 플랜트업체의 구매담당자도 참석했다.

행사에 참석한 전국 100여개 중소·중견기업 기자재 수출업체 관계자 200여명은 피티티 글로벌케미칼 및 글로벌 플랜트업체와 1:1 상담을 통해 벤더* 등록 및 기자재 구매계약을 추진하게 된다.

특히, 53개의 비수도권 소재 기업이 참가하여 전국 각지의 경쟁력 있는 기업들이 벤더등록 기회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작년 1월에 시작한 벤더 페어는 이번이 4회차 행사로 이미 가시적인 성과를 내며 우리 기업들의 수주경쟁력 강화로 이어지고 있다.

앞선 3차례의 행사를 통해 우리 기업 34개사가 글로벌 발주처 및 플랜트업체 앞 신규 벤더로 등록되었으며, 해외프로젝트 관련 총 2,000억원 규모의 수출계약이 체결되었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중소기업 (주)디에스21 관계자는 “평소에는 만남 자체가 쉽지 않은 발주처 및 플랜트 업체와 직접적인 교류가 가능하게 되었다. 벤더 페어 참여는 신규 수출계약 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대림산업(주) 관계자 또한 “벤더 페어는 우수한 중소·중견 협력사를 발굴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경쟁력 있는 협력사와의 상생 및 동반 진출을 통해 해외수주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무보는 벤더 페어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며, 정부의 ‘해외수주 활력 제고 방안’ 및 ‘수출활력 제고 대책’에 부응하여 신시장 진출을 통한 수출시장 다변화를 집중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인호 무역보험공사 사장은 “최근 지속되는 미중 분쟁,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으로 신남방국, 중동, 아프리카 등 신시장 개척을 통한 활로 모색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전하며,“앞으로도 우리 기업들이 해외사업 참여 기회를 확대하는 동시에 신시장 진출을 통해 안정적인 수출시장 구조를 확립할 수 있도록 다방면의 노력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