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일)
바이오벤처 하엘, ‘암 세포 억제용 조성물’ 미국 특허 획득
스마트폰으로 암 세포 조기 발견할 수 있는 ‘단백질 응용 암 진단키트’도 내년 세계 출시 예정
바이오벤처 하엘, ‘암 세포 억제용 조성물’ 미국 특허 획득
  • 정민희
  • 승인 2019.11.14 12: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정민희 기자] 암치료제와 노화방지 연구개발 전문 바이오벤처 하엘은 국내 특허에 이어 ‘리보솜 단백질 S3에 대한 siRNA를 포함하는 암세포 전이 억제용 약학 조성물’ 이 최근 미국에서 특허등록을 완료, 본격적으로 암치료제 개발에 들어가겠다고 14일 공식 발표했다.

하엘은 2016년 7월에 설립한 바이오 벤처기업으로, 암세포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암 진단키트를 연구하고 있다. 

하엘 김준 대표는 ”최근 미국에서 국제특허를 획득한 ‘암세포 전이 억제용 약학 조성물’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개발이 아직 진행되지 않고 있는 새로운 물질을 이용한 암치료제로서 획기적인 암치료제가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다.

하엘 김준 대표 (사진=토스트앤컴퍼니 제공)
하엘 김준 대표 (사진=토스트앤컴퍼니 제공)

또한 김대표는 “‘리보솜 단백질 S3에 대한 siRNA를 포함하는 암세포 전이 억제용 약학 조성물’ 연구는 세계 최초다. 미생물을 대상으로 하는 항생제의 대부분의 타겟은 미생물의 리보솜을 그 대상으로 하고 있다. 또한 생장하는 미생물은 세포대사 시 그 에너지의 80%를 리보솜에 사용할 정도로 매우 중요하다. 사람에서도 마찬가지이며, 특히 암세포는 더욱 그렇다”고 전했다.

하엘은 암치료제 개발 외에 리보솜 단백질을 이용한 피부노화와 염증 방지 및 세포 손상을 복구하는 최소 도메인 발견 및 이를 이용한 실험을 이미 완료하였고 금년 10월 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리보솜(Ribosome)은 체내에서 모든 단백질을 만들어 내는 세포 소기관으로서 공장에 비유할 수 있다.

하엘 연구진은 최근 세포 스트레스 시 리보솜 단백질에 유도된 변형으로 인해 세포노화가 일어나는 메커니즘을 발견한 바 있다.

실제 연구에서 리보솜 단백질의 특정 구성물질이 노화된 세포의 리보솜에서 다른 단백질에 비해 특이적으로 감소되어 있음을 세계 최초로 발견한 바 있다.

하엘 부설연구소의 연구소장인 김학동 박사는 “암은 치료보다 예방이 더욱 중요한 질병이다. 하엘은 조기진단으로 미연에 암 세포 악성 정도와 전이를 조기 진단하고, 암세포를 억제할 수 있는 물질을 응용한 암 진단법과 치료제 개발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하엘은 대장암 마커를 이용한 암 진단용 상품 개발과 관련 특허를 다수 보유하고 있는 국가인증 바이오 벤처기업으로,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김준 대표는 현재 고려대학교 생명과학부 생화학담당 교수로 재직 중이다.

김준 대표는 서울대학교에서 미생물학과에서 학사와 석사를 마쳤고, 미국 버클리대(UC Berkeley)에서 생화학 박사 학위를 받은 후, 미국 하바드 메디컬 스쿨 생화학과에서 박사연구원(Post-doc)으로 근무한 바 있으며, 현재 국제생화학분자생물학회(IUBMB) 한국 대표다.

또한 한국미생물학회장 및 한국미생물연합회 회장, 한국연구재단 생명과학단장을 역임했고, 국제논문 170여편과 석사 73명, 박사30명을 배출시키는 등 이 분야의 권위자 중 한 명이다.

김준 대표는 “30년 이상 암 연구에 매진해 온 연구진과 함께 세계 최고의 노화방지 물질 발굴과 암 진단 키트, 암 치료제 등의 개발을 통해 하엘을 암 진단과 치료, 노화방지 물질 전문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2016년도에 설립된 하엘은 기업공개(IPO)를 위해 한화투자증권을 주관사로 이미 선정한 바 있고, 지난3월 30억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한 바 있다.

한편, 하엘은 스마트폰을 이용해 암 세포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단백질 응용 암 진단키트를 내년에 세계 최초로 출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