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일)
한전, 기술이전 플랫폼 ‘특허거래소’개편 .... 기술이전 인증제도 ‘KTP’도입
한전 보유 3000여 건 기술 및 지식재산권 공개
한전, 기술이전 플랫폼 ‘특허거래소’개편 .... 기술이전 인증제도 ‘KTP’도입
  • 이송훈
  • 승인 2019.10.31 17: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이송훈 기자] 한국전력은 11월 1일 기존 운영 중이던 한전의 지식재산권 기술이전 플랫폼인 ‘특허플랫폼’을 ‘특허거래소’로 명칭을 변경하고 기능을 대폭 개편한다고 31일 밝혔다.

기존에 제한적으로만 공개된 한전의 3000여 건의 기술 및 지식재산권에 대한 정보 공개범위를 확대했다는 것.

또 특정 기술 검색시 연관 특허정보까지 검색이 되도록 검색기능을 사용자 위주로 개선했다고 한전측이 덧붙였다.

한전은 지난 9월부터 새롭게 ’기술이전 인증제도‘ KTP(KEPCO Technical Partner)를 도입했다.

기술이전 인증제도는 한전으로부터 기술이전을 받은 기업에게 KTP 인증서를 발급하고 KTP 로고 사용권한을 부여하여 기업의 제품 판매에 직접 활용하는 제도이다.

한전 관계자는 ”이번 특허거래 플랫폼 개편과 기술이전 인증제도 신설을 통해 한전이 가지고 있는 우수한 기술들이 중소기업에 이전 되어 사업화 성공모델이 많이 나올 수 있도록 기술이전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