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네이버, 컴퓨터 비전 분야 세계 최고 학회 ‘ICCV 2019’에서 AI 기술력 과시한다
네이버 서비스 망라하는 대형 부스 설치하고 AI 인재 영입에도 박차
네이버, 컴퓨터 비전 분야 세계 최고 학회 ‘ICCV 2019’에서 AI 기술력 과시한다
  • 윤영실
  • 승인 2019.10.29 12: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윤영실 기자] 네이버가 세계 최고 권위의 컴퓨터 비전 학회인 ICCV(International Conference on Computer Vision)에 참가해 기술 공유 및 인재 영입에 나섰다.

네이버는 지난 27일부터 11월 2일까지 코엑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 ICCV 2019’에 참가해 정규 세션에 8개, 워크샵 2개 등 총 10개 논문을 발표한다고 29일 밝혔다. 특히 논문 2개는 정규 Oral 세션에도 채택되는 성과를 얻었다고 덧붙였다.

​ 올해로 17회를 맞은 ICCV는 CVPR(Conference on Computer Vision and Pattern Recognition)과 더불어 컴퓨터 비전 및 패턴 인식 분야 최고 권위의 국제 학회로 세계 유수 연구 기관과 MS,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등 글로벌 IT 기업들이 대거 참석해 최신 연구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다.

컴퓨터 비전 분야의 중요성이 갈수록 높아지며, 지난 학회 대비 올해 제출된 논문 수가 2배(4,323개)로 증가하는 등 학계와 업계에서 가장 주목 받는 행사 중 하나로 자리잡았다.

특히 올해는 1987년 ICCV가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한국에서 학회가 열리면서 국내 AI 연구자들의 관심이 더욱 집중됐다.

ICCV에 마련된 네이버 부스
ICCV에 마련된 네이버 부스

네이버가 이번 ICCV 2019 정규 세션 가운데 Oral 발표 논문 중 하나인 ‘What Is Wrong With Scene Text Recognition Model Comparisons? Dataset and Model Analysis’(사진 내 문자 인식 분야의 모델 비교 시의 문제는 무엇인가? 데이터셋 및 모델 분석)(백정훈, 김기욱, 이준엽, 박성래, 한동윤, 윤상두, 오성준,이활석)는 이미지 내 텍스트 인식 분야의 모델을 총망라해 비교하고, 모델의 성능을 공정하게 평가할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한다.

네이버랩스도 이번 ICCV 에서 논문이 채택됐다. 논문 저자는 네이버랩스 자율주행그룹 소속의 김남일 연구원과 2명의 인턴으로, 딥러닝을 위한 가상 환경의 데이터를 실제 데이터처럼 활용하기 위한 도메인 적용(domain adaptation) 연구이며, 기존 방식에 비해 간단하지만 성능은 높으며 기존 영상 기반 모델에 광범위하게 적용이 가능한 방법론을 제시했다.

네이버랩스유럽도 다양한 서비스에 적용될 수 있는 미래 기술 연구를 공개한다. 비디오 내의 동작을 텍스트로 추출하거나 텍스트를 입력해 비디오를 검색하는 VTT(Video-to-Text) 및 TTV(Text-to-Video) 기술에 대한 연구, 사진 한 장만으로 사람을 3D shape로 생성하는 기술에 대한 연구, Image Retrieval(이미지 검색)의 새로운 기법을 제시한 연구 등이 다양하게 공유된다.

29일 코엑스에서 열리고 있는 네이버 ICCV 부스에서 V LIVE VR을 체험 중인 한 참가자.
29일 코엑스에서 열리고 있는 네이버 ICCV 부스에서 V LIVE VR을 체험 중인 한 참가자.

대형 부스 통해 네이버의 다양한 서비스 기술 소개 … AI 인재 영입에도 지속 노력

네이버는 국내 최초로 개최되는 이번 ICCV 현장에 대형 부스를 설치하고, 국내 AI 생태계를 선도하는 기술 기업으로서 존재감을 드러내는 한편, 글로벌 AI 인재 영입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네이버를 상징하는 ‘N’ 모양의 부스 안에는 클로바나 랩스 외에도 V LIVE, 웹툰, Glace, 쇼핑, SNOW 등 네이버의 다양한 서비스와, 각 서비스에 적용된 기술을 소개하는 공간이 마련된다.

부스 방문객들은 V LIVE가 자체 제작한 180도 3D VR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으며, 웹툰은 작가들의 창작활동을 편리하게 해주는 AI 기반의 자동채색과 명암조절 기술을 시연할 예정이다.

네이버 쇼핑은 상품을 분류하고 검색하는데 활용되는 커머스 AI 기술을 소개하며, 일본 맛집 서비스 CONOMI, AiCALL, 네이버 지도 등 Glace CIC의 다양한 서비스의 기반 기술에 대한 자세한 설명도 만나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학회장 인근의 대형 스크린을 통해, 전세계 컴퓨터 비전 분야 연구자들을 환영하는 영상도 상영한다.

김성훈 네이버 클로바 AI 리더는 “AI 기술 연구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와 자유로운 연구 기회를 보장하는 문화가 국제 학회에서의 성과로 가시화되고 있다”며, “이렇게 연구된 기술들은 네이버 서비스에도 적용되며 이용자 가치를 더욱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