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LG 듀얼 스크린 미국서 ‘펼친다’...LG전자, 내달1일 G8X ThinQ 북미시장 출시
4G 스마트폰으로 출시...5G 확산속도 등 출시국 시장 상황에 탄력 대응
LG 듀얼 스크린 미국서 ‘펼친다’...LG전자, 내달1일 G8X ThinQ 북미시장 출시
  • 김은진
  • 승인 2019.10.23 11: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김은진 기자] LG전자가 북미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G8X 씽큐ThinQ(국내명 LG V50S씽큐)를 출시한다.

LG전자는 내달 1일(현지시간)부터 AT&T, 스프린트 등 미국 유력 통신사를 시작으로 LG G8X ThinQ를 미국, 캐나다 등 북미에 순차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들 지역소비자들에게 듀얼 스크린 방식의 실용성을 소개하기 위해 4G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 출시한다고 덧붙였다.

LG전자는 5G 스마트폰의 경우 언제든지 공급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한 만큼 시장 수요와 상황에 맞춰 제품 사양에 탄력적으로 대응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LG전자 모델이 미국 뉴욕 브라이언트파크 인근 '뉴욕공립도서관' 앞에서 LG G8X ThinQ를 소개하고 있다.

LG G8X ThinQ는 LG전자가 주력 시장인 북미에 LG 듀얼 스크린을 처음 선보이는 제품이다. LG 듀얼 스크린은화면 두 개를 이용해 서로 다른 앱을 동시에 구동하는 ‘동시 사용’과 앱 UI를 두 화면에 확장하는 ‘분리 사용’이 모두 가능, 다양한 작업을 동시에 처리하는 멀티태스킹에 적합하다.

LG전자는 실용성이 높은 듀얼 스크린 방식이 한국 시장에서 의미 있는 인정을 받고 있는 만큼 북미서도 빠르게 자리잡아 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현지 언론들도 LG G8X ThinQ와 LG 듀얼 스크린에 높은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IT전문매체 ‘안드로이드센트럴(Android Central)’은 “LG 듀얼 스크린의 특별한 디자인이 여러 측면에서 폴더블보다 현실적 (Incredibly unique design makes more sense than foldable in many ways)”이라고 말했다.

또 ‘GSM아레나(GSM Arena)’는 “커버 디스플레이와 카메라 성능과 같이 주목할 만한 개선점이 많다(I can find huge improvements; always on-display and camera features)”고 말하기도 했다.

LG G8X ThinQ는 안정성이 뛰어난 LG V50 씽큐 플랫폼을 바탕으로 했다. 사용성을 업그레이드했으며, 고객이 실생활에서 자주 사용하는 기능에 집중했다.

LG전자는 이후 이태리, 일본, 독일, 스페인 등 글로벌 주요 국가에도 LG G8X ThinQ와 LG 듀얼 스크린을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이연모 LG전자 단말사업부장(전무)는 “LG 듀얼 스크린의 뛰어난 실용성을 앞세워 주력 시장인 북미에서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