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7 (일)
한화 방산계열사, ‘스마트 해군’ 건설 적극 지원한다
MADEX 2019에서 통합마스트, 다기능레이다, 무인체계, 전투체계 등 미래 스마트 전투함정용 솔루션 공개
한화 방산계열사, ‘스마트 해군’ 건설 적극 지원한다
  • 정민희
  • 승인 2019.10.22 11: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정민희 기자] 한화시스템, 한화디펜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한화 방산계열 3사는 부산 BEXCO에서 22일부터 25일까지 열리는 ‘국제 해양방위산업전(MADEX) 2019’에 최대 규모 전시관을 열고, 우리 해군이 4차 산업혁명 기술로 추진 중인 ‘스마트 해군’ 비전을 뒷받침할 첨단 솔루션들을 선보인다.

한화시스템은 함정 스텔스성 향상을 위해 첨단 센서 및 통신안테나를 통합 한 통합마스트(IMAST), 다기능레이다, 해양무인체계, 수중감시체계 등 차기구축함(KDDX)을 비롯한 미래 스마트 전투함정의 성능을 책임질 첨단 ICT 기술 기반의 최신 플랫폼들을 중점적으로 소개한다.

통합마스트 존에는 차기구축함 KDDX를 위한 통합마스트를 선보인다. 국방과학연구소와 함께 개발 중인 울산급 Batch-III 함정 탑재용 복합센서마스트의 진화형이다.

한화 방산계열사가 부산 BEXCO에서 22일부터 25일까지 진행되는 ‘국제 해양방위산업전(MADEX) 2019’에 최대 규모 전시관을 운영한다. 한화디펜스 전시부스.
한화 방산계열사가 부산 BEXCO에서 22일부터 25일까지 진행되는 ‘국제 해양방위산업전(MADEX) 2019’에 최대 규모 전시관을 운영한다. 한화디펜스 전시부스.

한화시스템은 국내 최초 전투기용 능동위상배열(AESA) 레이다 및 장거리 지대공미사일(L-SAM)용 다기능레이다 개발로 확보한 세계 최정상급 기술을 기반으로 듀얼밴드 다기능레이다를 개발 중에 있다.

30여년간 우리 해군 80여척 함정에 전력화되며 해외 시장에서도 성능을 인정 받고 있는 한화시스템의 전투체계도 만나볼 수 있다.

한화시스템의 전투체계는 함정 센서와 무장을 통합해 해상 전투에 필요한 기능을 효율적으로 수행하는 자동화 시스템이다.

개방형 아키텍처와 표준화 기술로 체계 성능과 상호 운용성, 유지 보수성을 강화했다.

향후 통합마스트 적용, 무인체계와 센서/무장 체계를 확대 통합한 체계 통합형으로 발전, 미래 함정의 핵심 전력을 담당할 전망이다.

한화디펜스는 함정용 원격사격통제체계(RCWS) 실물과 잠수함용 리튬전지체계를 선보인다.

RCWS는 한화디펜스가 근접 방어용으로 개발해 국내 최초로 전력화에 성공한 장비로, 17년부터 차기고속정, 항만경비정 등 우리 해군 함정에 탑재되어왔다.

함정 외부 장착 K6 중기관총 무장 탑재 감시타격시스템을 조타실에서 원격 운용하며, 해상 표적 식별, 자동 추적, 원격 사격 기능으로 함정 접근 위협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과 승조원의 생존성 향상을 돕는다.

잠수함용 리튬전지체계는 잠수함의 동력원과 주요 장비에 전력을 공급하는 대용량 에너지저장시스템이다. 기존 잠수함에 주로 사용되는 납축전지에 비해 배터리의 수명 및 잠항시간을 연장하고 다양한 테스트를 통해 안정성을 높였다. 전장에서 보다 효율적으로 에너지를 공급하고 해군 전력 증강에 기여할 수 있어 해외에서도 주목 받고 있는 최신 기술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국내 유일의 가스터빈 제작 기업으로서 전세계 주요 해군 함정의 주 추진기관으로 활용되고 있는 LM2500 가스터빈 엔진을 전시하며, 관련 조립생산과 창정비 역량을 홍보한다.

또한 독자 개발한 함대함 미사일 엔진과 수리온 헬기 보조동력장치 제품도 함께 선보이며, 해당 부문 국내외 주요 고객을 대상으로 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이번 MADEX 2019은 해군력 강화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온 한화의 기술력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앞으로 한화는 우리 해군이 추진하는 ‘스마트 해군’ 건설을 적극 지원하는 것은 물론, 방산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국가 해양 방위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도 기여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