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수)
이통3사, '아이폰11' 대전 점화....18~25일 사전예약 판매
최대 156만원 할인에 다양한 경품행사 공세
이통3사, '아이폰11' 대전 점화....18~25일 사전예약 판매
  • 김은진
  • 승인 2019.10.17 17: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김은진 기자]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 3사가 애플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아이폰11' 시리즈 예약판매에 돌입한다.

이통 3사의 아이폰 11 시리즈 예약판매 기간은 18일부터 24일까지이며 개통은 25일부터 가능하다. 아이폰11의 정식 출시일은 25일이다.

또 애플워치 5와 7세대 아이패드는 예약판매 기간을 따로 두지 않고 오는 25일과 21일부터 판매한다.

애플이 약 1년 만에 야심 차게 내놓은 아이폰 11 3종은 보급형인 아이폰 11(6.1인치 화면)과 고급형 모델인 아이폰 11 프로(5.8인치)와 아이폰 11 프로 맥스(6.5인치)이다.

고급형 모델은 아이폰 최초로 3개(초광각·광각·망원)의 후면 카메라를 단 것이 특징이다. 모두 LTE 모델로 출시된다. 5G 기능은 지원하지 않는다

출고가는 아이폰11은 64GB 99만원, 128GB 105만6000원, 256GB 118만8000원이다. 아이폰11 프로는 64GB 137만5000원, 256GB 158만4000원, 512GB 183만7000원이다.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64GB 152만9000원, 256GB 173만8000원, 512GB 199만1000원이다.

우선 SK텔레콤은 카드사와 제휴를 통해 2년 간 최대 156만원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KB T 프리미엄카드'와 'New SKT 우리카드'를 함께 이용하면 통신요금 및 할부금 할인 혜택을 통해 2년 동안 최대 104만6000원을 할인 받을 수 있다.

'T안심보상'을 통해 사용 중이던 아이폰을 반납하면 최대 52만원을 보상 받을 수 있다. 특히 SK텔레콤 대리점 또는 지점에 직접 반납 시 ▲3개월 내 국제전화 100분 무료 ▲6개월 내 최대 10만원 파손 보상 ▲9개월 내 동급 중고폰 재구매 보장 등 'T안심보상플러스369' 혜택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애플과 제휴를 통해 특별 보험 상품 'T아이폰케어' 2종도 단독으로 선보인다. 액정 파손 시 건당 4만원, 기타 파손 시 건당 12만원의 자기부담금만 부담하면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1020세대 고객을 위해 25일부터 11일 간 총 1100명에게 'T아이폰케어(파손형)'을 무료 제공(3개월)한다.

'T월드다이렉트'를 통해 예약구매한 고객은 애플 정품 실리콘 케이스와 클리어 케이스를 비롯해 에어팟 3만원 할인쿠폰 등 6종 중 1종을 선택해 받을 수 있다.

KT는 전국 오프라인 매장과 공식 온라인채널 'KT샵'에서 예약판매를 진행한다. KT는 단말 교체 프로그램 '아이폰11 슈퍼체인지'와 렌탈 프로그램인 '아이폰11 슈퍼렌탈'을 새롭게 선보인다.

아이폰11 슈퍼체인지는 아이폰11을 24개월 사용 후 반납하면 출고가의 최대 50%를 보상하는 프로그램이다. 아이폰11 슈퍼렌탈은 아이폰11을 24개월 할부로 구매할 때와 동일한 금액의 월 할부금을 내며 1년 사용 후 반납 시 위약금 없이 기기변경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KT가 지난 8월 선보인 '슈퍼DC2 현대카드'를 이용하면 매월 3만원씩 24개월 간 총 72만원의 추가 요금 할인(통신요금 자동이체 및 전월 카드 100만원 이상 사용 시)을 받을 수 있다. 아이폰11 출시 기념으로 18일부터 30일까지 슈퍼DC2 현대카드를 발급하고 아이폰11 통신요금을 납부 신청한 고객에게는 5만원의 특별 캐시백 혜택을 제공한다.

KT는 사전예약 참여고객 55명을 초청해 오는 25일 출시 기념 행사도 개최한다. 사전예약을 완료한 고객이라면 누구나 18일 오전 9시부터 21일 정오까지 KT샵에서 응모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공식 온라인몰 'U+Shop'을 통해 예약구매한 고객에게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 애플 액세서리 세트, 고속 무선충전 마우스패드 등 5종 중 1종을 증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