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3 (토)
신한금융그룹, 통합 모바일 대출 플랫폼 ‘스마트 대출마당’ 리뉴얼 오픈
‘스마트대출마당’ 리뉴얼을 통해 3無 서비스 구축
신한금융그룹, 통합 모바일 대출 플랫폼 ‘스마트 대출마당’ 리뉴얼 오픈
  • 정석이
  • 승인 2019.10.07 09: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정석이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7일 금융권 최초 그룹 중금리 신용대출 플랫폼인 ‘스마트대출마당’을 리뉴얼 오픈했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7월 출시한 ‘스마트대출마당’을 통해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생명, 신한저축은행의 대출 상품을 한번에 한도와 금리 조회가 가능하도록 만들었으며, 각 그룹사의 대출 상품 한도, 금리 등을 조합해 고객별로 최적화된 한도와 금리로 구성된 상품패키지를 제안하는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스마트대출마당’ 은 서비스 출시 후 현재까지 약 10만건의 신청건수와 314억원의 대출 실행(2019년 9월말 기준)을 기록했다. 또한 고객이 은행, 카드, 생명, 저축은행의 금리와 한도를 한번에 보고 신청함으로써 대출 실행 평균금리(2019년 9월말 기준 평균 실행금리 8.31%)를 낮추는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신한금융은 이번 리뉴얼을 통해 고객관점에서 편의성을 극대화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우선 기존에 대출 실행 시 각 그룹사의 앱을 필수로 설치하고 이동해야 하는 불편함을 없애고 ‘스마트대출마당’에서 바로 대출 실행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그리고 기존에 고객이 사용하던 그룹사 앱의 공인인증서를 타 그룹사 대출 실행 시 추가로 등록해야 했던 번거로움을 없애고, 기존 등록했던 그룹사 앱의 인증서로 이용 가능토록 변경했다.

또한 기존 거래중인 그룹사의 고객정보를 활용해 대출 신청 및 실행 시 입력하는 정보를 최소화 해 고객이 보다 쉽고 간편하게 대출을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금번 리뉴얼 오픈은 고객관점의 편의성 개선에 모든 초점을 맞췄다” 며, “앞으로도 고객 중심의 편리한 신한금융 대표 One-Stop 금융 플랫폼이 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스마트대출마당’은 신한은행의 SOL, 신한카드의 페이판, 신한생명의 스마트 창구 등 주요 그룹의 모든 App에서 동일하게 제공하는 ‘신한플러스’ 서비스를 통해 이용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