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유라이크코리아, ‘AI Summit Seoul 2019’ 초청 AI 부문 혁신기업으로 발표
인공지능 가축케어 서비스 ‘라이브케어(LiveCare)’로 경쟁력 인정받아
유라이크코리아, ‘AI Summit Seoul 2019’ 초청 AI 부문 혁신기업으로 발표
  • 정민희
  • 승인 2019.09.26 20: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

[비지니스코리아=정민희 기자] 스마트축산 스타트업인 ㈜유라이크코리아가 11월27일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글로벌 AI 컨퍼런스인 ‘AI 서밋 서울 2019’(AI SUMMIT SEOUL 2019)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Agritech 혁신 스타트업으로 인정받아 Enterprise AI 세션의 발표자로 최종 선정되었다고 26일 밝혔다.

김희진 유라이크코리아 대표는 “구글(Google), P&G, 월마트(Walmart), 페덱스(FedEx), 볼보(Volvo) 등 글로벌 기업 및 각계 AI 전문가 약 2천여 명이 참석하는 글로벌 AI 서밋에 연사로 초청을 받게 되어 자긍심을 느끼고 있다”며 “이는 유라이크코리아가 보유한 인공지능(AI) 및 축산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통해 글로벌 가축케어 사업에 대한 경쟁력을 인정받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오는 11월 27일~29일 서울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개최하는 ‘2019 AI Summit Seoul’에서 AI와 비즈니스 융합 기술 소개 및 사례 발표를 다루며, 그 중 Day 2 Enterprise AI 세션에서 유라이크코리아 허순영 부회장이 발표자로 나선다. ‘딥러닝(Deep Learning)’ 기반 실시간 가축 생체데이터 분석 기술이 핵심인 ‘라이브케어 서비스’를 소개하고 글로벌 수준의 스마트 가축케어 사업 비전을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될 예정이다. 

축우용 바이오캡슐(Bio capsule) ‘라이브케어’(LiveCare) 제품, APP 구동 화면
축우용 바이오캡슐(Bio capsule) ‘라이브케어’(LiveCare) 제품, APP 구동 화면

김희진 대표는 “구제역, 유방염, 식체, 폐렴, 유행열 등 각종 가축질병 빅데이터 5억건을 돌파했으며 이는 세계 최초이자 최대 규모이다. 바이오캡슐을 통해 실시간 취합되는 데이터는 유라이크코리아가 독자개발한 인공지능(AI) 가축 패턴 분석으로 발정, 분만, 질병 등 개체 별 건강상태를 98% 이상 정확도로 예측한다.”고 밝혔다.

또한 김 대표는 “국내 최초 특허를 보유한 경구투여형 바이오캡슐(Bio capsule) 내부에는 첨단 IoT모듈 및 측정 센서가 내장되어 있다. 하루300회 이상 소의 심부 체온 및 활동량을 측정해 각 축우에게 발생하는 약40여가지의 다양한 질병을 조기 감지할 수 있다. 향후 축산 질병 플랫폼 구축을 통해 구제역,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국가재난형 전염병에 의한 집단 폐사 등도 예방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글로벌 축산업을 선도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는 유라이크코리아는 일본 상용화를 위한 1백만 달러 규모의 1차 라이브케어(LiveCare) 서비스를 개시하며, 향후 5년내 일본 축우의 약 10만 두를 목표로 하는 로드맵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최근 글로벌 IT 기업인 소프트뱅크그룹(SoftBank Group Corp., 회장 손정의) 본사와 ‘라이브케어’(LiveCare) 서비스 호주 총판 계약을 체결하는 등 연이어 해외시장에 진출하며 글로벌 축산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축산ICT 전문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