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악성코드로 인한 몸캠피씽 및 피싱범죄 피해자 구제, 디포렌식코리아(D-Forensic Korea)
악성코드로 인한 몸캠피씽 및 피싱범죄 피해자 구제, 디포렌식코리아(D-Forensic Korea)
  • 정민희
  • 승인 2019.09.18 17: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정민희 기자] 사이버 범죄는 사이버 공간이라는 특수한 곳에서 범죄가 이루어지는 만큼 범인 추적이 매우 어렵다. 이로 인해 범죄자 혹은 범죄집단들은 점점 조직화·전문화 되고 있으며 악성코드를 이용한 범죄의 피해건수는 해를 거듭할수록 증가하고 있다. 작년 경찰청의 통계치를 살펴보면 사이버범죄의 모든 유형 중에서는 정보통신망 이용 범죄가 가장 많았는데, 그중에서도 인터넷 사기와 사이버 금융범죄가 압도적이었다.

인터넷사기·사이버금융범죄의 대표적 예로 보이스 피싱, 스미싱, 몸캠피싱 등을 꼽을 수 있는데, 이들은 모두 금전 갈취를 목적으로 하는 사기·협박 범죄이다. 특히 몸캠피싱의 경우 최근 몇 년 새 10배가 증가했을 정도로 상당한 피해를 입히고 있다.

몸캠피씽이란 ‘몸캠’ 유포를 빌미로 돈을 요구하는 범죄다. 몸캠피싱은 피해자가다 알고 있는 지인들에게 몸캠영상이 퍼진다는 데서 문제가 더 크게 발생한다. 가족, 친구, 회사동료 등 휴대폰 연락처 목록에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다 피해를 볼 수 있는 것이다. 때문에 협박을 받기 시작하면 동영상이 퍼지기 전에 즉시 보안 IT 회사를 찾아야 한다. 협박범들은 동영상 유포를 빌미로 돈을 갈취하며, 한 번 들어주기 시작하면 그 정도가 더 심해질 수 있어 요구에 응하기보다는 빨리 대처하는 게 중요하다. 일단 협박범들에게 연락이 오면 바로 디포렌식코리아와 같은 IT보안회사를 찾아 동영상 자체를 제거하고 유포를 원천 차단하여 2차피해를 막아야 한다.

디포렌식코리아만의 기술(D-Foren솔루션)을 이용해 몸캠피싱 동영상이 여러 경로로 퍼지지 않도록 하고, 협박범이 동영상으로 어떤 범죄를 저지르지 못하도록 기술적인 차단을 진행한다. 또한 이미 유포된 동영상을 제거하여 2차, 3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하고 있다. 피해자의 휴대폰 운영체제, 현재 피해 상황을 빠르게 파악한 다음 개인에게 맞춰 대응해주고 있으며, 24시간 문의 및 모니터링이 가능해 실시간 대처가 가능하다.

한편, 업체 관계자에 따르면 “일부 보안 IT 회사에서는 피해자의 동영상을 확보해 또다시 협박하는 사례도 있으므로 더 큰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믿을 수 있는 보안 회사를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