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5 (일)
신한카드, 스타트업 손잡고 FDS 고도화한다...아임벤처스, 사내벤처・스타트업 총 7팀으로 구성
이상징후 탐지, O2O기반 장례・동호회・공부관리 플랫폼 등 사업모델 구체화 진행
신한카드, 스타트업 손잡고 FDS 고도화한다...아임벤처스, 사내벤처・스타트업 총 7팀으로 구성
  • 정석이
  • 승인 2019.07.23 11: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정석이 기자] 신한카드는 사내벤처 및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아임벤처스가 올해에는 사내벤처 3팀, 스타트업 4팀 등 총 7팀으로 구성돼 출범했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4기째를 맞은 아임벤처스는 임직원과 스타트업 아이디어를 통해 이상징후 탐지(FDS), O2O기반 장례・동호회・공부관리 플랫폼 사업 등 총 7개 사업관련 올해 남은 기간 동안 인큐베이팅을 진행하기로 했다.

신한카드는 올해 4기째를 맞은 사내벤처 및 스타트업 프로그램 '아임벤처스'를 위한 전용 사무공간 오픈 및 출범 행사를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문동권 신한카드 경영기획그룹장(오른쪽 여덟번째), 이주연 비자코리아 부사장(왼쪽 열번째), 사내벤처 임직원,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신한카드는 올해 4기째를 맞은 사내벤처 및 스타트업 프로그램 '아임벤처스'를 위한 전용 사무공간 오픈 및 출범 행사를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문동권 신한카드 경영기획그룹장(오른쪽 여덟번째), 이주연 비자코리아 부사장(왼쪽 열번째), 사내벤처 임직원,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우선 AI 기술을 도입해 다양한 이상징후탐지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는 스타트업 ‘인피니그루’와 협업, 신한카드 고객의 핸드폰 문자 및 통화내용 중의 보이스피싱 키워드를 탐지하고 이를 신한카드의 빅데이터와 결합하여 최종 금융사기를 판단하고 방지하는 서비스를 공동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근조화환, 장례식장 안내 등 장례관련 서비스를 운영중인 스타트업 ‘삼가’와 함께 모바일 부고장 연계 카드기반 송금 서비스 운영 및 상속・법률・세무・펀드・장례 관련 금융상품 및 제휴카드 개발도 공동 진행할 계획이다.

또 전국 산후조리원에서 수집된 신생아 정보와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임신・육아 부문의 IT 솔루션을 제공하는 스타트업 ‘아이앤나’와 함께 육아시장 제휴 마케팅과 빅데이터 기반 신규 사업모델을 발굴하고, 동대문시장 의류 도소매업자 대상 주문・정산・결제 자동화 솔루션을 제공하는 ‘거북선 컴퍼니’와 함께 비금융정보를 활용한 신용평가 모델링 및 금융상품 개발, 현금결제시장 카드전환 유도 등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이외에도 스포츠・게임・취미 동호회 모임관련 회원과 제휴업체를 연결하고 각종 결제・송금・쇼핑몰・보험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토탈 커뮤니티 플랫폼과 학습자의 오답 데이터 수집・적재 분석을 통해 취약영역 진단과 개인별 맞춤 솔루션을 제공하는 교육 서비스 등의 사내벤처 사업모델을 구체화 해 나가기로 했다.

신한카드는 이를 위해 문동권 경영기획그룹장과 사내벤처 임직원, 그리고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4기 아임벤처스를 위한 전용 사무공간 오픈 및 출범 행사도 22일 진행했다.

한편, 신한카드는 금융당국의 혁신금융서비스 추진 취지에 발맞춰 지난 4월 핀테크 산업의 발전과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I'm Ventures with Visa’라는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을 공동 운영키로 합의, 우수한 스타트업을 선정해 사업 아이템 구체화 및 제품 상용화까지 지원하는 글로벌 프로그램인 ‘Visa Co-Creation’ 기회도 부여하는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아임벤처스 4기 사업 인큐베이팅을 통해 혁신적 금융 성장에 더욱 일조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스타트업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그룹의 혁신성장 생태계 지원 전략 및 동반 성장해 나가는 초연결(Hyper Connect) 경영 전략을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