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쌍용차 티볼리, 4년 연속 가솔린 SUV 판매 1위 달성
2015년 출시부터 2019년 5월까지 총 14만 5,100대 판매… 국내 가솔린SUV 전체 판매 1위 달성
쌍용차 티볼리, 4년 연속 가솔린 SUV 판매 1위 달성
  • 정민희
  • 승인 2019.07.22 17: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 뉴 티볼리(사진=쌍요차 제공)
쌍용차 뉴 티볼리(사진=쌍용차 제공)

[비지니스코리아=정민희 기자] 쌍용자동차는 소형 SUV 티볼리(TIVOLI) 가솔린 모델이 출시 이후 총 14만 5,100대가 판매되며 4년 연속 국내 가솔린 SUV 전체 판매 1위를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집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출시된 티볼리는 출시 첫 해 3만 919대의 판매고(가솔린 모델 기준)를 올리며 국내 SUV 시장에 변화를 예고했다. 이후 지속적으로 3만대 내외를 판매하며 국내 가솔린 SUV 시장이 2015년 4만 2,646대에서 2018년 13만 4,652대로 3배 이상 성장하는 데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

전체 SUV 시장에서 가솔린 모델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8.4%에서 25.9%로 상승하며 전통적으로 디젤 중심이었던 SUV 파워트레인의 트렌드가 변화하기도 했다.

2015년 출시한 티볼리(TIVOLI)는 첫 해 6만 3,693대, 다음 해인 2016년 8만 5,821대 글로벌 판매를 기록하며 전체 SUV 시장에서 리딩 브랜드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 2017년 10월에는 글로벌 판매 20만 대를 돌파했으며, 1년 7개월 만에 다시 30만대를 돌파하며 쌍용차 단일 차종으로 최단기간 판매기록을 경신했다.

쌍용차 뉴 티볼리(사진=쌍용차 제공)
쌍용차 뉴 티볼리(사진=쌍용차 제공)

독창적이고 완성도 높은 디자인으로 시장의 주목을 받은 티볼리는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환경에 발맞춰 소비자의 니즈를 적극 반영하려는 노력을 통해 뛰어난 주행성능과 안전성까지 갖추며, 레저와 일상 모두를 만족시키는 ‘내 생애 첫 차(My 1st SUV)’로 확고히 자리잡았다.

2016년 패밀리카로서의 활용성을 높인 티볼리 에어(Air)를 출시한 이후 같은 해 동급 최초로 첨단운전자보조기술(ADAS)을 적용하였으며, 2017년에는 소비자의 다양한 욕구와 개성을 충족시키기 위해 최초의 주문 제작형 SUV 기어 에디션을 선보였다. 특히 지난 달 출시한 베리 뉴 티볼리(Very New TIVOLI)에는 새로 개발한 1.5ℓ 가솔린 터보 엔진이 최초로 적용되어 고성능을 원해 왔던 소비자들의 요구까지 만족시켰다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 및 고객 관계를 유지, 향상시키려는 노력도 진행 중이다. 베리 뉴 티볼리 출시 기념으로 2030 No1. 스트리트 패션 커버낫(COVERNAT)과 콜라보 이벤트를, 이 외에도 티볼리 고객을 대상으로 한 ‘롱보드 인 더 시티(Longboard in the City)’, 여성 고객들을 위한 ‘뷰티 스타일 클래스’ 등 밀레니얼 세대와 1인가구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예병태 대표이사는 “티볼리는 시장의 변화에 발맞춰 지속적인 변화를 통해 출시 후 경쟁시장 No.1 브랜드이자 소형 SUV를 대표하는(iconic) 모델로 성장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제품혁신과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으로 티볼리 브랜드의 가치를 더욱 키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