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화)
일자리위원회, 자동차산업일자리창출 전문가회의 개최
일자리기획단 주관 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 등 참가
일자리위원회, 자동차산업일자리창출 전문가회의 개최
  • 정민희
  • 승인 2019.07.22 14: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정민희 기자]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위원장 문재인)는 지난 18일 광화문일자리위원회에서 일자리기획단(총괄기획관 강완구) 주관으로 자동차산업 관련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전문가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회장 정욱)와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회장 김필수), 한국중고자동차수출조합(회장 박영화)이 참석하여 중고차관련 제도의 개선과 자동차 튜닝, 중고자동차 관리 등과 관련된 일자리 창출 및 산업전망 등 중고차산업 전반에 대한 논의를 가졌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 정욱 회장, 일자리기획단 장영 위원, 일자리기획단 박용민 과장, 일자리기획단 강완구 총괄기획관, 일자리기획단 이원두 부장.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 정욱 회장, 일자리기획단 장영 위원, 일자리기획단 박용민 과장, 일자리기획단 강완구 총괄기획관, 일자리기획단 이원두 부장.

특히 정부의 일자리정책 중점과제인 4차산업혁명에 따른 미래변화에 대한 선제적 대비와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청년, 여성, 신중년층에 대한 맞춤형 일자리창출을 위한 업계의 발전방향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 졌다.

이에 정욱 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 회장은 “현재 중고자동차 성능점검 내용은 의무적으로 기록해 소비자에게 고지하도록 되어 있으나 성능점검에 따른 차량 가격산정은 소비자가 원할 경우에만 받을 수 있게 되어 있어 이를 의무규정으로 바꿀 경우 1만여개의 자동차진단평가사 신규 일자리가 창출됨과 동시에 소비자에게 차량가격판단의 중요한 자료로 쓰이게 되어 소비자보호의 성능점검제도 입법취지목적도 달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2016년 한국기업연구원에서 발표한 ‘자동차가격조사·산정연구보고서’에 의하면 자동차를 진단 평가하는 소요시간과 현재 성능점검자의 인원수를 감안하면 최소 1만여개의 신규일자리가 창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