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화)
새만금에 세계 최대 2.1GW 수상태양광 발전소 들어선다 ...전기위원회 허가
한수원, 별도 전담조직 신설 현장 배치
새만금에 세계 최대 2.1GW 수상태양광 발전소 들어선다 ...전기위원회 허가
  • 이송훈
  • 승인 2019.07.18 19: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이송훈 기자] 세계 최대 규모의 수상태양광 사업을 새만금에서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전기위원회 심의를 거쳐 새만금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전기위는 해당 사업의 재원 조달 계획, 발전설비 건설·운영계획, 지역수용성 정도 등을 분석한 결과 전기사업법에 따른 발전사업 허가 기준을 충족했다고 판단했다.

새만금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은 새만금 사업지역 중 상대적으로 개발 수요가 적은 공항 인접 새만금호의 약 30㎢를 활용해 역대 수상태양광 프로젝트 중 최대인 2.1GW의 발전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2.1GW 사업예정부지(②, ③, ④ 구역)
2.1GW 사업예정부지(②, ③, ④ 구역)

새만금 2.1GW 수상태양광 발전단지는 세계최대 규모(여의도 면적의 9.6배)의 태양광 사업으로 지역기업을 최대한 활용하고 지역주민이 참여하여 발전소 운영수익을 공유하는 지역상생 모델로 추진함으로써 지역 경기 침체로 어려움에 처해 있는 전북 및 군산지역의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는 준공 기준 세계 최대 수상태양광 발전단지인 중국 화이난시(150MW)의 14배, 지난해 전 세계 수상태양광 설치량(1.3GW)의 1.6배에 달하는 규모다.

새만금 수상태양광이 만들어지면 2030년까지 총 30.8GW의 태양광 확보를 목표로 하는 '재생에너지 3020 계획'을 이행하는 데 큰 보탬이 될 수 있다.

또 약 273t의 초미세먼지와 100만t의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을 줄이는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새만금 발전단지에는 500만개이상의 태양광 모듈이 필요해 국내 업계로서는 2조5천억원 규모의 수상태양광 설비·기자재 시장에 참여할 기회가 생긴다.

초대형 수상태양광 발전단지 건설·운영을 통해 얻게 될 경험과 기술력은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서의 대규모 프로젝트 수주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새만금 수상태양광 단지 건설에는 약 4조6000억원의 민간 투자자금이 들어가고 연 160만명가량의 건설인력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의 3분의 2 수준인 1.4GW 규모의 태양광 사업은 '내부개발·투자유치형'으로 추진된다.

발전사업자가 수익의 일부를 새만금 매립·산업단지 조성 또는 제조시설 투자 등에 활용하는 것을 전제로 발전사업권 얻는 방식이어서 개발에 필요한 상당 규모의 재원을 확보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수원은 발전사업 허가를 받음에 따라 득함으로써 세계 최대 수상태양광 사업 기반을 다졌다. 작년 10월 30일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선포식’에서 발표한 계획에 따라 2020년 상반기까지 공유수면 점․사용허가 등 추가 인․허가를 완료할 예정이다.

인허가가 완료되면 한수원은 새만금 재생에너지 선도사업으로 300MW에 달하는 수상 태양광 시설 및 2.1GW 계통연계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사업기간은 오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세계 최대 규모의 수상 태양광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별도의 전담조직을 신설․현장 배치하였으며, 새만금지역을 중심으로 서남해권역을 한수원의 신재생 전진기지로 만들 것”이라며 “주민 및 지역ㆍ중소업체 참여를 통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