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3 (토)
LG화학, 동대문구 ‘열린 방과후 교실’ 친환경소재로 리모델링
‘그린 리모델링’으로 친환경 나눔 늘린다
LG화학, 동대문구 ‘열린 방과후 교실’ 친환경소재로 리모델링
  • 윤영실
  • 승인 2019.07.17 15: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윤영실 기자] LG화학이 친환경 리모델링 프로젝트를 통한 사회공헌 활동에 나선다.

LG화학은 17일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청소년 복지시설 ‘열린 방과후 교실’에서 서울시, 동대문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환경건축연구원과 ‘그린 리모델링’ 프로젝트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그린 리모델링’ 프로젝트는 LG화학이 서울시와 함께 추진 중인 그린파트너십 사업의 일환으로 청소년 복지시설을 친환경 소재로 리모델링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쾌적한 교육 환경을 제공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LG화학이 친환경 소재로 리모델링한 서울 동대문구 청소년 복지시설 ‘열린 방과후 교실’.
LG화학이 친환경 소재로 리모델링한 서울 동대문구 청소년 복지시설 ‘열린 방과후 교실’.

LG화학은 지난해 10월부터 동대문구 ‘열린 방과후 교실’과 성동구 ‘금호 청소년 독서실’을 사업 지원 대상으로 선정하고, 친환경 건축자재를 활용한 건물 외내부 단열재 및 창호 교체, 옥상 태양광 패널 설치 등을 진행했다.

‘그린 리모델링’이 완료된 복지시설은 기존 대비 에너지 사용량을 약 30% 이상 절감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를 통해 온실가스를 저감하는 효과도 기대된다.

박준성 LG화학 대외협력담당 상무는 “지역사회 청소년들이 보다 나은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이번 리모델링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됐다”며 “기업과 지역사회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2015년부터 서울시와 함께 태양광 친환경에너지 및 그린 리모델링 프로젝트를 통해 청소년 교육 및 복지 향상을 위한 ‘그린파트너십’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서울시 성동구 중랑물재생센터에 태양광 발전 기반의 ‘희망 Green 발전소’ 설치를 완료하고 여기서 발생하는 발전기금을 청소년 장학금 및 에너지 복지 비용으로 지급하고 있다.

현재까지 누적 발전량은 72만kwh이며 이는 200가구(4인가구 기준)가 1년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