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화)
KT 황창규 회장, 공공•금융 클라우드 시장 공략 박차
KT 황창규 회장, 공공•금융 클라우드 시장 공략 박차
  • 김은진
  • 승인 2019.06.25 16: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김은진 기자] KT 황창규 회장이 5G를 융합한 특화 클라우드 서비스로 맞춤형 클라우드 시대를 활짝 연다. 금융·공공 시장을 겨냥한 맞춤형 클라우드 서비스를 선보이고 5G 에지 클라우드(Edge Cloud)를 기반으로 스마트팩토리, AI 응급의료, 미디어 스트리밍 서비스 등 5G 시대 비즈니스 혁신을 견인한다.

KT(회장 황창규)는 지난 18일 5G 인프라 기반 고객사의 비즈니스 혁신 파트너로 거듭나기 위한 계획과 국내 금융·공공 시장을 겨냥한 사업 전략을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KT는 향후 5년간 5000억원의 신규 투자와 1000여명의 IT 전문인력 육성 등 공격적인 투자도 진행할 계획이다.

올해부터 민감 정보를 담고 있다는 이유로 클라우드 활용이 제한적이었던 공공·금융 분야의 관련 규제가 풀리면서 시장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KT는 국내 시장 변화에 따라 G-클라우드(공공 클라우드), FSDC(금융 보안데이터 센터) 같은 주요 서비스를 가장 먼저 선보여 왔다.

특히 데이터센터부터 네트워크, 클라우드, PaaS·SaaS까지 통합 제공 가능한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공공·금융·기업 고객의 비즈니스 환경에 맞도록 서비스를 최적화해 국내 클라우드 도입률을 끌어올리는 한편 시장 선도자로 올라선다는 계획이다.

KT는 지난 4월 KEB 하나은행과 손잡고 글로벌 결제 네트워크(GLN: Global Loyalty Network) 기반 시스템을 클라우드에 도입했다. 이는 금융기관의 민간 클라우드 이용 규제가 완화된 첫 도입 사례다. 금융 시스템을 클라우드에 수용하기 위해 금융보안원을 통해 금융 가이드라인 적정성 테스트도 완료했다.

다음 달부터는 금융 통합 보안관제가 가능한 전용 클라우드를 추가 오픈 해 금융사들이 안심하고 클라우드 도입을 보다 빠르게 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공공 G-클라우드를 구축한 뒤 이미 300개의 공공기관 고객을 보유하고 있는 KT는 구축형 모델부터 서비스형 모델까지 확대해 공공 시장 선점을 가속화한다. 서비스형은 기존 공공 고객사가 직접 구축하던 사업을 KT가 대신 구축해 주고 월 이용료 받는 형태로 공공 기관의 재무 부담을 줄이고 업무의 효율성도 향상시킬 수 있다. 우정사업본부의 망분리 사업이 서비스형 G-클라우드의 대표 사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