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목)
글로벌 종합물류사 CJ대한통운, 17개국 참여 물류 올림픽 개최
초격차 역량 전파 통해 상향 평준화 추진… ‘글로벌 Top 5 종합물류기업’ 도약 가속
글로벌 종합물류사 CJ대한통운, 17개국 참여 물류 올림픽 개최
  • 정민희
  • 승인 2019.06.16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대한통운은 6월 10일부터 14일까지 1주일간 ‘CJ Logistics Sales & Operation Competition’ 행사를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영업과 운영 부문별로 각각 1, 2, 3위에 선정된 직원들이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CJ Logistics Sales & Operation Competition’ 행사에서 영업과 운영 부문별로 각각 1, 2, 3위에 선정된 직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비지니스코리아=정민희 기자] 대한민국을 넘어 글로벌 종합물류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는 CJ대한통운이 전세계 17개국 물류 현장에서 활약하고 있는 회사 소속 물류 전문가 43명이 참가하는 ‘물류 올림픽’을 개최, 물류 운영 및 영업 역량을 겨루는 행사를 열었다.

CJ대한통운은 6월 10일부터 14일까지 1주일간 ‘CJ Logistics Sales & Operation Competition’ 행사를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국내외 법인과 새롭게 가족이 된 뉴패밀리사 추천을 통해 선발된 17개국 43명의 우수한 현장전문가들이 물류 영업과 운영 사례를 발표하는 예선에 이어 10명을 대상으로 한 최종결선을 거쳐 부문별 1, 2, 3위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올해 행사에서 영업부문에서는 CJ대한통운 한국 P&D본부의 박재우 대리가 영예의 1위를 차지해 금메달을 수여받았고 중국 CJ로킨이 은메달, 베트남 CJ제마뎁이 동메달을 차지했다. 운영부문에서는 중국본부 CJ로킨 정샤오펑(Zeng, Xiao Feng) 부장이 1위에 올라 금메달을 수여 받았으며, CJ대한통운 중국본부가 은메달, 한국 CJ대한통운이 동메달을 수여 받았다.

중국 CJ로킨은 올해 영업과 운영부문 양쪽에서 금, 은메달을 기록해 차별화된 사업역량과 빠른 성장을 과시하는 계기가 됐다.

영업부문 1위 박재우 대리는 항만하역사업에서 화물 선적시 기존의 화물포장 방식을 개선함으로써 효율성과 수익을 극대화하고 안전성을 높였으며, 운영부문 1위 정샤오펑 부장은 소비재 상품의 물류센터 보관에서 분류, 포장, 택배배송으로까지 서비스 영역을 확대함으로써 수익성을 높이고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한 점을 높이 평가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재우 대리는 “메달의 색깔은 다르지만 땀의 색깔은 같다. 여기 참석한 모두가 1등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글로벌 패밀리사와 협동하며 상호 간 역량을 키우는 데 집중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샤오펑 부장은 "경쟁만이 아니었고 가족 같은 동료를 만들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면서 중국에 돌아가 이번 대회를 통해 배운 온리원 정신을 전파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부회장은 참석자 대상 간담회에서 "오늘 참석한 모두가 우승자”라며 “각 나라에 돌아가 이번 대회의 좋은 사례를 공유하고 발전시켜 끊임없는 혁신을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급변하는 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변화 동력을 만들어 세계 초일류기업으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CJ Logistics Sales & Operation Competition’ 행사는 한국, 미국, 중국, 일본, 유럽, 동남아 등 전세계 임직원들이 모여 기량을 겨루는 탓에 '물류 올림픽'이라는 별칭으로 불린다. 부문별 우승자들에게 올림픽처럼 금, 은, 동 메달을 수여한다. 국내외 우수사례를 선발, 전파함으로써 사업역량을 상향 평준화하고 글로벌 초격차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있다.

“One Body, One Spirit, Go Together!”를 슬로건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CJ대한통운이 진출한 세계 37개국 중 17개국 43명이 참가해 자웅을 겨뤘다. 특히 올해에는 지난해 CJ대한통운의 새로운 가족으로 합류한 베트남 1위 물류기업 CJ제마뎁과 미국 DSC로지스틱스에서도 참가해 의미를 더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세계 37개국 148개 도시에 266개 거점을 두고 있으며 초격차 역량을 갖춘 글로벌 물류기업을 목표로 글로벌 네트워크 확장과 첨단화, 글로벌M&A와 합작 등 성장전략을 다각도로 추진하고 있다. 특히 TES (TechnologyㆍEngineeringㆍSystem & Solution)라는 개념에 기반, 첨단 융ㆍ복합 기술과 엔지니어링, 컨설팅을 통해 물류산업 혁신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올해 1분기 CJ대한통운의 글로벌부문 매출은 전체의 42%를 넘어서는 1조220억원에 달한다.

이와 함께 CJ대한통운은 국내외 임직원들의 글로벌 전문성 함양과 경쟁력강화를 위해 어학, 직무, 리더십 등 다양한 역량 개발을 지원하고 있으며, 글로벌 사업전략과 물류 노하우를 공유하는 다양한 프로그램들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