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일)
아프로존, 인도 시장 진출 본격화
디오웰과 법인 설립 업무협약 체결
아프로존, 인도 시장 진출 본격화
  • 최문희
  • 승인 2019.05.21 16: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로존 김봉준 회장(가운데), 디오웰 대표 VIVEK N. VICHARE(오른쪽), 인도 법인장 오상식(왼쪽)이 업무협약 후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아프로존 김봉준 회장(가운데), 디오웰 대표 VIVEK N. VICHARE(오른쪽), 인도 법인장 오상식(왼쪽)이 업무협약 후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비지니스코리아=최문희 기자] 줄기세포이용한 피부과학 전문기업 ‘아프로존’이 인도 시장에 진출한다.

아프로존은 자사 김봉준 회장과 인도내 해외 국영기업 공식 진출 및 비즈니스 컨설팅 기업인 디오웰 VIVEK N. VICHARE 대표간 ‘아프로존 인도 법인’ 설립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디오웰은 아프로존과의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서 인도 MLM(Multi Level Marketing) 사업 시장 진출을 위한 시장조사 및 마케팅, 유통을 담당하며, 아프로존 INDIA 법인의 영업 거점을 확보하고 인도 현지 마케팅을 진두지휘해 나갈 예정이다.

아프로존은 인도 현지 테스트 마케팅을 위해 루비셀의 대표 제품인 ‘루비셀 인텐시브 4U 앰플’과 홈 케어 기기인 ‘루비셀 에어브러시 시스템(DSA-2000)을 선정하여 공급할 예정이다. 붐바이 및 뿌네 지역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영업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김봉준 아프로존 회장은 “인구가 많아 상당한 가치를 지난 인도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화장품 원료 개발 프로젝트를 계획하고 있다”며 “자체 연구 인프라를 통해 인도 시장에 적합하고 필요한 제품을 개발해 인도 뷰티 시장이 아프로존 속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2012년 설립된 아프로존은 인체 줄기세포 배양액 함유 화장품 브랜드 ‘루비셀’과 ‘아토락’, 자연주의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허브레쥬메’까지 총 3개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현재 국내뿐 아니라 미국, 태국, 일본, 말레이시아, 홍콩 등 세계 시장에서도 품질을 인정받고 기업 가치를 높여 나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