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 (월)
카카오페이 출범 2주년, “금융 서비스 확대 원년 될 것”
‘마음 놓고 금융하다’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 카카오페이앱 출시 발표
카카오페이 출범 2주년, “금융 서비스 확대 원년 될 것”
  • 정석이
  • 승인 2019.05.20 15: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정석이 기자] 카카오페이가 본격적인 금융 서비스 확장에 나섰다. 또 ‘마음 놓고 금융하다’라는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 발표와 함께 어려운 금융을 편안한 일상으로 만들어주는 플랫폼으로 앱 출시 계획도 공개했다.

카카오페이는 출범 2주년을 맞아 2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카카오페이 데이 2019’를 열고 이 같은 올해 주요 사업 계획을 공유했다.

카카오페이는 현재 빠른 속도로 성장 중인 결제, 송금, 멤버십, 청구서, 인증, 투자 서비스를 한 차원 더 확장하고 이를 유기적으로 연결해 사용자들이 마음 놓고 금융 생활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카카오페이는 지인 선물, 중고 거래, 쇼핑몰 반품 등 다양한 상황에서 이뤄지는 개인간 물품 거래에 자사 결제, 송금 서비스의 장점을 접목해 카카오톡 친구에게 메시지 보내듯이 편리하게 구현되는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

류영준 대표가 즘융서비스 확장 등 올해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청구서 서비스에는 ‘영수증’이라는 새로운 기능을 더해 결제, 영수증, 이용대금명세서까지 모두 모바일로 전환되는 경험을 제공한다.

별도의 인증 절차 없이 카카오페이 안에서 여러 카드사의 결제 영수증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법인세법·소득세법에 적격한 증빙자료로, 결제 취소를 대비해 종이 영수증을 따로 보관하거나 카드사 홈페이지에 로그인해 출력해야 했던 번거로움을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배송 서비스와 영수증은 모두 상반기 내 선보일 예정이다.

투자 서비스와 같이 여러 제휴사의 상품을 카카오페이 플랫폼에서 쉽게 비교, 선택할 수 있는 보험 서비스도 연내 출시한다.

사용자가 각 보험사를 찾아 상품을 비교해야 했던 불편함을 개선해 필요할 때 필요한 보장만 취해 가입할 수 있는 보험 서비스를 계획하고 있다.

현재 서비스의 범위도 더욱 확대된다. QR코드·바코드 기반의 오프라인 결제에 신용카드 연결이 가능해지며 해외에서 환전 없이 카카오페이로 결제할 수 있는 글로벌 크로스보더 결제도 가시화된다.

태양광PF, 국내외 주식, 채권, 펀드 등 투자 상품 다각화에 주력할 예정이며, ICT 규제 샌드박스 기반으로 모바일 전자고지 확산에 나선다.

확장된 서비스를 유기적으로 연결해 사용자의 금융 데이터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통합조회 서비스도 빠르면 이달 말 출시된다. 여러 금융기관과 카카오페이 내부 서비스를 통해 일어난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로, 마이데이터 시행에 맞춰 서비스는 점차 확대될 예정이다.

이날 카카오페이는 금융 서비스 확대 계획과 함께 ‘마음 놓고 금융하다’라는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을 발표했다. 카카오페이로 ▲지갑 없이 간편하게 생활할 수 있고 ▲ 제약 없이 자유롭게 접속할 수 있고 ▲ 어려움 없이 쉽게 사용할 수 있고 ▲ 걱정 없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와 함께 사용자들이 카카오페이 브랜드 가치를 보다 온전하게 체감할 수 있도록 이달 안에 별도 앱을 출시한다.

앱을 통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한 서비스 경험과 풍성한 혜택을 제공하면서 일상 생활에서도 금융을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카카오페이 서비스는 사용자들의 니즈에 따라 카카오페이앱과 카카오톡을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류영준 대표는 “자회사 출범 2주년을 맞은 올해는 카카오페이 금융 서비스 확대의 원년이 될 것”이라며, “서비스의 체계적인 확장과 유기적인 연결로 마음 놓고 이용할 수 있는 금융 플랫폼의 입지를 강화함과 동시에, 새로 출시하는 앱을 통해 어려운 금융을 편안한 일상으로 만들어주는 카카오페이만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