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6 (화)
한화그룹, 최대 2년 자기개발 '채움휴직'과 출산기 가정을 위한 '아빠휴가' 시행
"직원 배우자에게 ‘독박육아’는 없다"
한화그룹, 최대 2년 자기개발 '채움휴직'과 출산기 가정을 위한 '아빠휴가' 시행
  • 윤영실
  • 승인 2019.05.01 12: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윤영실 기자] 한화그룹은 최대 2년간의 자기개발 휴직과 아빠를 위한 한달 간의 출산휴가를 시행키로 했다고 1일 밝혔다.

한화는 10대그룹 가운데 처음으로 승진 안식월 제도를 도입하기도했다.

‘채움휴직’은 학위 취득이나 직무 관련 자격 취득, 어학 학습 등 자기개발을 위한 휴직 기간을 제공하는 제도이다. 근속 5년 이상 직원들을 대상으로 시행하며 최소 6개월에서 최장 2년까지 사용 가능하다. 휴직 기간 동안 자기개발 지원금이 지급되며 근속 기간도 인정한다.

‘아빠휴가’는 출산 초 육아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시기에 1개월 휴가 사용을 의무화하여 육아에 전념할 수 있게 하는 제도다. 배우자 출산 후 3개월 이내의 남성직원들을 대상으로 한다.

한화그룹은 일과 가정의 양립과 자기개발을 통해 더욱 경쟁력 있는 기업문화를 정착시키고자 이번 제도를 도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주)한화 강대석 과장이 안식월을 통해 쌍둥이 아기를 돌보고 있다.
(주)한화 강대석 과장이 안식월을 통해 쌍둥이 아기를 돌보고 있다.

 

제도 시행에 앞서 한화그룹은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조직문화 개선을 통한 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임직원으로부터 시작되는 상향식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조직문화의 근본적인 개선을 시도한 것이다.

설문 결과 ‘채움휴직’이 43%, ‘아빠휴가’가 27%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설문조사에는 업무로 인해 바쁜 나날을 보내는 회사원의 입장이 잘 나타났다.

주관식 설문에서 한 직원은 “학창 시절에 공부한 내용과 업무를 하며 배운 지식들이 점차 고갈됨을 느낀다. 재충전이 필요한데 업무와 육아 등으로 시간이 나지 않는다”는 답을 하기도 했다.

‘채움휴직’과 ‘아빠휴가’ 제도가 시행된다는 이야기에 직원들은 벌써부터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지난 4월 둘째를 출산한 ㈜한화의 노동진 과장은 “첫째 아기를 낳고 가장 힘든 시기에 육아에 도움이 못 되었는데 이번 제도로 만회할 수 있게 되었다”며, “들떠도 되나요?”라는 말로 제도에 대한 기대감을 표현했다. ‘아빠휴가’를 위해 아이를 더 가져야 하는지 고민이라는 직원들도 있다는 후문이다.

‘채움휴직’을 활용해 자기개발 계획을 수립 중인 직원들도 많다.

제도가 이제 막 도입되었음에도 다들 분주한 것은 이미 다양한 제도가 성공적으로 정착한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16년 한화그룹은 64주년 창립기념일에 맞춰 ‘젊은 한화’를 선언한 바 있다. 동시에 상위직급 승진 시점에 1개월의 휴가를 사용하는 안식월을 포함한 여러 제도를 도입했다.

2019년 3월 기준 안식월 사용률은 81.3%에 이른다.

해외지사나 사외 파견 등 부득이한 경우를 제외하곤 대부분의 대상자들이 안식월 제도를 이용해 가족과 함께하거나 재충전의 시간을 보냈다.

출퇴근 시간을 조정하여 사용하는 유연근무제는 금융, 서비스 등 대고객 접점이 있는 계열사 4곳을 제외한 28개 계열사에서 시행 중이다.

Job Market 역시 22개 계열사에서 운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