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7 (수)
"어쩌다 미국서~?".... LG화학-SK이노베이션, 배터리 기술탈취 문제로 다툼
"국내 이슈 외국서 제기해 국익 훼손까지 우려“
"어쩌다 미국서~?".... LG화학-SK이노베이션, 배터리 기술탈취 문제로 다툼
  • 윤영실
  • 승인 2019.04.30 15: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윤영실 기자] LG화학이 2차전지 관련 핵심 기술과 핵심 인력을 SK이노베이션이 탈취했다며 소송을 냈다. 핵심인력을 빼가고 이를 통해 기술을 탈취했다며 입증 자료를 내놓았다.

반면 SK이노베이션은 "기업의 정당한 영업 활동에 불필요한 문제를 제기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결국 국내 배터리 업계 두 곳이 법정에서 맞붙게 됐다.

LG화학은 29일(현지시간)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SK이노베이션의 전지사업 미국 법인(SK Battery America) 소재지인 미국 델라웨어주 지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을 '영업비밀(Trade Secrets) 침해'로 제소했다.

LG화학은 이와 함께 미국 국제무역위원회에 SK이노베이션의 2차전지 관련 제품의 수입 금지를 요청했다.

지난 2017년부터 SK이노베이션 측이 자사 전지사업본부 핵심인력 76명을 빼갔고, 이와 관련해 다량의 증거를 확보했다는 게 LG화학의 입장이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이 전지사업을 집중 육성하겠다고 밝힌 2017년을 기점으로 2차전지 관련 핵심기술이 다량 유출된 구체적인 자료들을 발견했다"면서 "현재도 SK이노베이션은 핵심기술 유출 우려가 있는 LG화학의 핵심인력을 대상으로 추가적인 채용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회사는 "이번 사안은 개인의 전직의 자유 범위를 벗어난 것"이라며 "2차전지 핵심 인력을 대거 채용하고 이들을 통해 조직적으로 영업비밀을 유출해간 심각한 위법 행위"라고 강조했다.

LG화학으로부터 배터리 핵심 제조 인력을 빼갔다는 의혹에 휩싸인 SK이노베이션은 "경력직원 채용은 당사자 의사에 따라 투명하게 진행됐다"며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SK이노베이션은 30일 'SK 배터리 사업 공식 입장' 자료를 내고 "LG화학이 미국에서 제기한 이슈에 대해 기업의 정당한 영업활동에 대한 불필요한 문제 제기와 국내 이슈를 외국에서 제기함에 따른 국익 훼손 우려 등의 관점에서 먼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SK 배터리 사업은 투명한 공개채용 방식을 통해 국내외로부터 경력직원을 채용해 오고 있다"며 "경력직으로의 이동은 당연히 처우 개선과 미래 발전 가능성 등을 고려한 이동 인력 당사자 의사에 따라 진행된 것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SK이노베이션은 "SK 배터리 사업은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제품력을 기반으로 하여 투명하고 윈-윈(WIN-WIN)에 기반한 공정경쟁을 통해 영업 활동을 하고 있다는 점도 확실히 말씀드린다"며 "이는 자동차 산업 글로벌 리더들의 SK 배터리 선택을 통해 입증되고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SK 배터리 사업은 LG화학에서 제기한 이슈들을 명확하게 파악하여, 필요한 법적인 절차들을 통해 확실하게 소명해 나갈 것"이라며 "아울러 이와는 별개로 글로벌 톱(Top3) 배터리 기업이라는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사업 본연의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