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화)
신한은행 ‘오픈 API 마켓’ 리뉴얼
API 표준화•UI/UX 개선 등 개발자 편의성 증대
신한은행 ‘오픈 API 마켓’ 리뉴얼
  • 정석이
  • 승인 2019.04.29 10: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정석이 기자] 신한은행은 지난해 출시한 ‘오픈 API 마켓’을 리뉴얼해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오픈 API 마켓을 통해 데이터나 서비스를 외부에서 쉽게 접근해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는 공개 응용프로그램 기술인 오픈 API 관련 자료와 환경을 제공해왔다.

지난해 와디즈와는 크라우드펀딩 청약증거금 서비스를, 올해에는 신세계면세점 환전 서비스와 다방 전세자금 대출한도 조회서비스 등을 제공해 다양한 업종과의 협업으로 오픈 API 금융서비스를 출시했다.

신한은행은 올해를 ‘플랫폼 중심 오픈 API 사업의 원년’으로 선언하고 기존 오픈 API 마켓의 리뉴얼을 진행했다.

API 표준에 맞춘 서비스 제공, 고객 및 개발자를 위한 UI/UX 개선, 서비스 라인업 확대, 성별·연령별 사용량 등 다양한 통계 정보 시각화 제공, 개발자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기술문서 강화에 초점을 맞추어 시장환경을 반영하는 동시에 개발자들이 필요로 하는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연내 신한금융그룹 차원 오픈 API 마켓의 통합 업그레이드도 준비하고 있다”며 “창의적인 핀테크 사업자들과 더욱 편리하게 협력해갈 수 있는 금융서비스 개발 환경을 만들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