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화)
구글, 내년 한국 클라우드시장 공략 본격화
내년 데이터센터 개소…AWS·MS 등과 경쟁
구글, 내년 한국 클라우드시장 공략 본격화
  • 윤영실
  • 승인 2019.04.10 18: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윤영실 기자] 구글이 국내 클라우드 시장에 본격 뛰어든다.

성장성 높은 국내 클라우드 시장에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MS)에 이어 구글이 합류하면서 주도권을 쥐기 위한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구글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에서 내년 초 서울과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 데이터센터를 열겠다고 밝혔다.

구글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주요 국가나 도시에 데이터센터를 설치하고 이를 리전(region·지역)’으로 부른다.

하나의 리전은 격리된 영역들로 이뤄지며 고객사는 여러 영역에 애플리케이션(앱)을 배포해 고가용성을 확보할 수 있다. 서울 GCP 리전은 처음부터 리전내 3개 영역을 가동할 예정이다.

서울 리전은 컴퓨트 엔진, 쿠버네티스 엔진, 클라우드 스토리지, 클라우드 빅테이블, 클라우드 스패너, 빅쿼리 등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핵심제품 포트폴리오를 제공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미국 솔트 레이크 시티 리전과 함께 발표된 서울 리전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기존 도쿄, 대만, 홍콩, 싱가포르, 뭄바이, 시드니 및 곧 오픈할 오사카를 잇는 8번째 GCP 리전이다.

한국에는 삼성, 넷마블, 티몬, LG CNS 등 GCP를 사용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들이 있다. 넷마블은 구글 쿠버네티스 엔진, 빅쿼리, 클라우드 ML 엔진을 이용해 새로운 게임을 개발하고 기반시설을 관리한다. LG CNS의 경우 구글 클라우드의 인공지능(AI)기술을 활용해 제조 라인을 시각적으로 점검하고 제품 품질을 향상시켜 매년 수백만 달러를 절약하고 있다.

키릴 트로핀 구글 클라우드 프로덕트 매니저는 “서울 GCP 리전을 통해 다양한 고객을 만날 수 있기를 바라며 클라우드플랫폼이 어떻게 활용될지 기대하고 있다”며 “새로운 리전에 대한 소식은 클라우드 위치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