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밀라노 찾은 LG 초프리미엄 가전 유럽 프리미엄 시장 공략 속도낸다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19’서 ‘LG 시그니처’ 등 전시
밀라노 찾은 LG 초프리미엄 가전 유럽 프리미엄 시장 공략 속도낸다
  • 김은진
  • 승인 2019.04.09 10: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델이 超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전시관의 '가든 키친'을 소개하고 있다.
모델이 超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전시관의 '가든 키친'을 소개하고 있다.

 

[비지니스코리아=김은진 기자] LG전자가 ‘LG 시그니처’와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앞세워 유럽 프리미엄 가전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전자는 9일부터 14일까지(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19’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디자인 전시회인 밀라노 디자인 위크는 가구뿐 아니라 전자, IT, 자동차, 패션, 인테리어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참가해 도시 전체가 전시장으로 변한다.

LG전자는 총 620㎡ 규모로 LG 시그니처,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각각 단독 브랜드관을 운영한다. LG전자가 한 전시회에서 초프리미엄 브랜드관 2개를 동시에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은 “LG전자의 초프리미엄 가전 및 빌트인이 주는 차별화된 가치를 앞세워 유럽 프리미엄 가전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유동인구가 많은 관광명소인 밀라노 브레라 구역의 가리발디 지하철역 인근에 430㎡ 규모로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전시관을 마련했다.

‘요리에 충실하다(True to Food)’를 주제로 꾸민 전시관은 시내 한복판의 대형 건물 1층 전체를 활용해 과감하고 실험적인 전시를 선보였고 ‘테크니큐리안(Technicurean)’들에게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소개했다. 테크니큐리안은 ‘기술(Technology)’과 ‘미식가(Epicure)’의 합성어로 새로운 기술을 추구하는 미식가를 뜻한다.

LG전자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의 브랜드 이미지를 물(Water), 불(Heat), 향(Scent), 식재료(Ingredient) 등 조리의 4가지 요소를 통해 예술적으로 재해석한 미디어 아트를 선보였다.

LG전자는 기존 주방의 형태를 벗어나 과감한 금색 메탈소재를 활용한 간결한 디자인의 ‘가든 키친(Garden Kitchen)’, 거울을 활용해 제품과 공간이 신비롭게 어우러지는 ‘미러 키친(Mirror Kitchen)’ 등 독창적인 전시공간을 통해 쿡탑, 오븐, 와인셀러, 프렌치도어 및 칼럼형 냉장고, 식기세척기, 커피메이커 등 최상의 주방을 위한 다양한 초프리미엄 빌트인 라인업을 선보였다.

모델이 超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전시관의 '미러 키친'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는 밀라노 토르토나 지역에 있는 종합전시장 ‘슈퍼스튜디오 피유(SuperStudio Piu)’에 초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를 위한 전시관을 준비했다. 190㎡ 규모 2층 건물 전체를 LG 시그니처 제품으로 꾸몄다.

1층은 롤러블 올레드 TV, 트윈워시, 냉장고, 와인셀러 등을 체험할 수 있는 고급 라운지 공간이다.

특히 ‘살아있는 디자인의 전설’ 伊 디자이너 마리오 벨리니(Mario Bellini)가 직접 디자인한 테이블을 롤러블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와 함께 전시해 눈길을 끌었다. 올해 초 공개된 롤러블 올레드 TV의 영감을 받은 마리오 벨리니는 TV와 테이블이 결합된 새로운 작품을 탄생시켰다. 마치 올레드 화면이 테이블에서 나왔다 들어가는 것처럼 느껴진다.

2층은 LG전자와 세계적인 건축설계업체 ‘포스터 앤 파트너스(Foster + Partners)’가 롤러블 올레드 TV가 지향하는 ‘공간에 대한 재정의(Redefining Space)’를 주제로 디자인했다.

LG전자는 올레드만의 탁월한 명암비와 색상 표현력을 어둠 속 강렬한 보색 대비를 통해 강조했다. 어두운 전시관 공간에 창문을 통해 유입되는 빛이 시간에 따라 달라지는 색상을 대형 LED 조명을 통해 표현하고, 이를 배경으로 하고 앞쪽에서 움직이는 롤러블 올레드 TV의 영상과 사운드 변화를 연계해 몰임감을 극대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