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0 (목)
오거돈 시장, 인니 수라바야 방문... ‘조선.관광 전략적 협력관계 강화’ 제안
오거돈 시장, 인니 수라바야 방문... ‘조선.관광 전략적 협력관계 강화’ 제안
  • 이송훈
  • 승인 2019.03.26 20: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인도네시아 수라바야 시청을 방문한 오거돈 시장이 트리 리스마하리니(Tri Rismaharini) 수라바야 시장과 오찬중 기념촬영 모습
26일 인도네시아 수라바야 시청을 방문한 오거돈 시장이 트리 리스마하리니(Tri Rismaharini) 수라바야 시장과 오찬중 기념촬영 모습

[비지니스코리아=이송훈 기자] 오거돈 부산광역시장이 아세안 국가 순방 공식 일정 이틀째를 맞아 부산의 자매도시인 인도네시아 수라바야를 방문, 양 도시간 조선·관광 분야 교류를 획기적으로 강화하기 위한 협상을 펼쳤다.

오 시장을 비롯한 순방 수행단은 26일 인도네시아 최대 규모의 국영 조선소인 PT PAL(뻬떼 빨)을 방문했다. 이곳은 1939년 설립되어 현재 1,300명의 인력을 거느린 군함과 상선 전문 조선업체다.

PT PAL에서 오 시장은 이리 안또(Drs. Irianto) CEO 직무대리를 만나 부산이 보유한 선진기술인 해양플랜트 해체기술 협력, 조선기자재 기업의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 등에 대해 심도 깊게 논의했다.

수라바야 시청을 방문한 오 시장은 트리 리스마하리니(Tri Rismaharini) 수라바야 시장과 오찬을 가진 뒤 시장 집무실로 자리를 옮겨 본격적인 회담을 이어갔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26일 인도네시아 수라바야를 방문해 환영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26일 인도네시아 수라바야를 방문해 환영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오 시장은 양 도시가 각국의 최대 항만도시라는 점, 인구수가 비슷하다는 점(부산시 350만명, 수라바야시 300만명) 등의 공통점을 바탕으로, ‘조선기술협력단’을 구성해 선박 설계부터 엔지니어링에 이르는 과정을 공유하고 발전시켜 나갈 것을 전격적으로 제안했다.

오 시장은 이미 수라바야시에 한국과 협력했던 조선업체가 있다는 점을 바탕으로 “두 도시가 역점사업으로 밀고 있는 조‘선 분야에 대한 실질적인 협력을 통해 상호 힘이 실릴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으며, 이에 대해 수라바야 시장도 강한 기대감을 표했다.

오 시장은 이어 그동안 추진한 문화, 교육 등의 교류협력 활동에 대한 감사와 함께 부산과 수라바야간 직항로 개설, 대학생 교류 프로그램 등 추가적인 협력 사업을 제안하기도 했다. 올 9월 부산에서 개최될 TPO 총회에 참석해달라는 요청과 올 11월 열리는 한아세안특별정상회담의 부산 개최를 지지해달라는 당부도 덧붙였다.

한편 인도네시아는 지난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아세안 국가 가운데 처음으로 경제사절단을 이끌고 국빈 방문한 나라다. 오 시장은 “부산이 정부의 신남방 정책을 선도해 나갈 수 있는 전략적 교두보가 인도네시아”라며 “부산과 수라바야가 지난 25년간 자매도시로 다져온 우정을 바탕으로 이제부터는 실질적인 경제 협력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